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함양 전통 막걸리

2014년 05월 09일(금)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술꾼들이 막걸리만 찾던 시절, 함양군에는 양조장이 28개까지 있었다. 이제는 함양읍·마천면·병곡면·지곡면·안의면에 하나씩만 남아 있다. 3대가 50년 넘게 빚고 있는 '함양막걸리'는 그중 하나다. 함양읍 식당 웬만한 곳에는 '함양막걸리' 이름이 박힌 달력이 내걸려 있다. 식당 냉장고에도 '함양막걸리'가 빼곡히 차지하고 있다. 막걸리병에 '지리산 청정수 사용'이라는 문구를 자신 있게 내걸고 있다. 실제 지하 154m에서 물을 끌어다 쓴다고 한다. 유독 맑은 맛에 이곳 사람들은 입맛을 다신다. 하지만 정작 이 술을 빚는 하기식(66·사진) 씨는 "갈수록 재미없어. 전망이 없다고 봐야지"라고 말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