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귀화 기자의 요리조리]땅콩 흑미찰편·보리떡

2016년 01월 05일(화)
우귀화 기자 wookiza@idomin.com

맛있는 영양 간식으로 떡을 선호하는 이들이 많다. 방학을 맞아 아이들에게 직접 떡을 만들어주려는 이들도 늘고 있다. 달콤한 과자보다 견과류가 듬뿍 득 건강한 수제 떡을 먹이고 싶은 게 부모 마음이다.

롯데마트 양덕점 문화센터에서 마침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2시까지 '떡 빚는 여자의 건강한 떡 이야기' 강좌가 열리고 있다. 10년째 떡을 만드는 김영숙(51) '떡 빚는 여자' 대표의 수업이다. 지난달 30일 땅콩 흑미찰편, 보리떡 수업에 참여해서 쉽게 만들 수 있는 떡을 만들어봤다.

찹쌀·찰흑미가루·땅콩 듬뿍 땅콩 흑미찰편, 쫄깃하고 담백

◇재료

찰흑미가루 1컵(200㎖), 찹쌀가루 4컵, 설탕 5큰술. 떡고물: 생땅콩 1컵, 소금 약간, 물 약 1큰술

◇만드는 방법

1. 생땅콩은 불리지 말고 깨끗이 씻어 찜기에 살짝 쪄낸다.

2. 쪄 낸 땅콩을 믹서(커터날)에 갈아 소금 간한다.

3. 찹쌀과 찰흑미를 섞어 물로 수분 조절한다음 중간체에 한 번만 내려 설탕을 넣는다.

4. 찜기 가장자리에 기름을 칠한다.

5. 땅콩 고물-찰흑미가루, 찹쌀가루-땅콩 고물 순으로 찜기에 앉힌다.

6. 팔팔 김 오른 찜기에서 22∼25분 정도 쪄 내서 잘라서 포장한다.

찹쌀과 찰흑미가루를 섞어 넣은 모습.

김 대표는 "경남 지역에서 땅콩이 많이 난다. 창녕 남지, 함안 등에서 많이 나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라며 땅콩을 재료로 한 떡을 만드는 이유를 설명했다. 지역에서 난 재료를 이용한 영양 떡을 만들겠다는 것. 국산 땅콩은 선홍빛이 돌지만, 중국산은 검은 빛깔이 돈다며 구분하는 법도 알려줬다.

생땅콩은 12∼15분 정도 살짝 쪄서 뜸들이지 않고 식혀서 분쇄기에 갈았다. 너무 곱지 않게 갈아야 식감이 더 좋다며 많이 갈지는 않았다. 땅콩 속껍질에도 좋은 성분이 들어 있기에 제거하지 않고 모두 먹을 수 있게 준비했다.

찹쌀과 찰흑미가루를 섞고 여기에 5큰술 정도의 물을 넣었다. 설탕도 5큰술 더했다. 소보로빵(곰보빵)처럼 입자가 생기면 문질러서 부드럽게 해줬다. 물이 모자란 듯해서 2큰술 더 넣고 계속 손으로 섞다가 체로 걸러서 입자를 곱게 만들었다.

찜기 가장자리부터 조심스럽게 떡을 꺼내면 땅콩 흑미찰편이 완성된다.

둥근 찜기 가장자리에 식용유를 발라두고, 가장 밑바닥에 갈아둔 땅콩 고물을 깔고 그 위에 체로 거른 찹쌀과 찰흑미가루를 얹었다. 그 위에 다시 땅콩 고물을 최종적으로 올렸다. 종이명함으로 떡 결을 고르게 정리했다. 김이 오른 찜기에 찜통을 올려서 22분 정도 쪄 냈다. 찜기 가장자리부터 조심스럽게 떡을 꺼내면 완성. 따끈한 땅콩 떡이 신기하게도 만들어졌다. 담백한 떡 맛에 다시 한 번 놀랐다.

생막걸리로 반죽 보리떡, 부드럽고 고소

◇재료

보리떡 가루 400g, 생막걸리 150㎖, 우유 300㎖, 서리태, 완두배기, 강낭콩, 아몬드 슬라이스

◇만드는 방법

1. 서리태는 소금 설탕 넣어서 삶아두고 다른 콩들도 준비한다.

2. 막걸리는 꼭 생막걸리로 미지근하게 데워서 넣는다.

3. 우유는 너무 차갑지 않게 하여 넣는다.

4. 보리떡 가루에 재료를 넣고 반죽한다.

5. 컵이나 틀에 약 2분의 1정도 넣고 20∼25분간 찐다.

보리떡을 만들기 위해 미지근한 물에 담가 둔 생막걸리와 우유.

보리떡은 시중에 나오는 믹스가루를 이용해서 만들었다. 보리떡 가루에 미지근한 물에 담가 둔 생막걸리와 우유를 넣고 반죽을 했다. 여기에 부드러운 콩을 넣어서 속 재료를 더했다. 걸쭉하게 반죽이 되면, 은박지 컵에 재료를 채워 넣었다. 여기서 은박지 컵은 둥글게 막힌 부분을 제거하고 유산지를 크기에 맞게 잘라서 넣었다. 완성되면 틀에서 떡만 쏙 빠져나올 수 있게 만든 것이다.

은박지 컵이 없으면 찜기에 면보를 깔아서 사용하거나, 코팅된 틀 같은 것을 사용해도 상관없다. 재료는 컵의 반을 채웠다. 20분 정도 쪄 내니 재료는 갑절로 부풀어 있었다. 완성된 보리떡은 부드럽고 막걸리향이 살짝 감돌았다. 우유를 넣어서 고소하기도 했다.

서리태, 완두배기, 강낭콩을 섞어 넣은 모습.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우귀화 기자

    • 우귀화 기자
  • 시민사회부 기자입니다. 창원중부경찰서를 출입합니다. 노동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