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생산·유통 전과정 디지털화, 스마트공장 관심↑

비용·시간 등 절약 성과, 도내 250개 업체 참여 희망
중기중앙회 예산 증액 촉구

2017년 03월 17일(금)
김해수 기자 hskim@idomin.com

올해 경남지역 약 250개 업체가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참가 의사를 밝히는 등 스마트공장에 대한 중소기업의 관심이 높아졌다. 그러나 정부 지원 예산은 턱없이 부족해 중소기업중앙회가 나서 관련 예산 증액을 촉구했다.

스마트공장은 기획·설계, 생산, 유통·판매 등 전 과정을 IoT(사물인터넷),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으로 통합해 자동·디지털화한 공장이다.

특히 비용과 시간을 획기적으로 절약할 수 있어 앞으로 제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지도가 낮았던 스마트공장 사업 초기와 달리 최근 4차 산업혁명이 강조되면서 인기가 급상승했다. 여기에 일찍이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업체에서 성과가 나타나면서 관심은 더 커졌다.

지난해 12월 중소기업중앙회가 조사한 '스마트공장 중소제조업 의견'을 보면 10곳 중 7곳에 해당하는 67.4%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공장 도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조사에서도 경쟁력 향상을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이 필수라고 생각하는 중소중견기업 비율이 지난 2014년 57%에서 지난해 91.9%로 껑충 뛰었다.

중소기업중앙회 본부와 지역본부가 올해 1월부터 약 두 달간 진행한 스마트공장 참여희망 중소기업 모집에는 경남을 포함해 전국에서 약 1800개 업체가 신청했다.

그러나 올해 산업통상자원부 스마트공장 사업 예산은 418억 원에 불과하다.

실질적으로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업체는 약 800곳으로 전체 수요의 절반도 안 된다.

이에 16일 중소기업중앙회는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지원사업 예산을 확대해달라고 건의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 경남지역본부 관계자는 "제조업체가 많은 경남지역 중소기업들이 스마트공장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현장 목소리를 살펴 올해 정부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예산을 대폭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김해수 기자

    • 김해수 기자
  • 경제부에서 경남지역 기업, 공기업, 창업, 여성경제 등을 맡고 있습니다. ☞ 연락처 : 010-8560-89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