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그래 이 맛이지' NC 시범경기 첫승

모창민 3타점 맹타 마운드 안정감 더해
SK와 1차전 7-2 승리

2017년 03월 17일(금)
강해중 기자 midsea81@idomin.com

NC가 두 자릿수 안타를 기록한 방망이를 앞세워 시범경기 첫 승리를 맛봤다.

NC는 16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시범경기 SK와이번스와 1차전에서 7-2로 이겼다. 이로써 NC는 시범경기 전적 1승 2무를 기록했다.

이날 NC 타선에서는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한 모창민이 친정팀 SK를 상대로 홈런 포함 2안타 3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권희동은 동점 솔로포를 포함해 2안타 1볼넷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조평호도 3안타 1타점으로 뜨거운 타격감을 보였다. 손시헌은 시범경기 첫 안타를 포함해 2안타를 기록했다.

선발 마운드에는 장현식이 올랐다. 장현식은 구창모와 제5 선발 자리를 두고 경쟁 중이다. 장현식은 이날 3이닝을 던져 4피안타(1홈런) 2볼넷 5탈삼진 1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장현식은 매이닝 주자를 내보냈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여 홈런 외에 실점은 없었다.

2017 프로야구 NC다이노스와 SK와이번스의 시범경기가 16일 오후 창원시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이날 경기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NC 권희동이 동점 솔로홈런을 터트리고 있다. /박일호 기자 iris15@idomin.com

장현식에 이어 NC 마운드에는 최성영-정수민-임정호-강장산-윤수호-이준평이 각각 1이닝씩 이어 던지며 SK 타선을 1실점으로 막아냈다.

NC는 이날 1회초 선취점을 내줬다. 장현식이 선두타자 김강민에게 던진 9구째가 왼쪽 담장을 넘어갔다.

0-1로 뒤진 3회말 NC는 동점을 만들었다. 2사 후 타석에 선 권희동이 SK 선발투수 문승원의 4구째 직구를 잡아당겨 왼쪽 펜스 너머로 날려보냈다.

1-1로 맞선 4회말 NC는 또 한 번 홈런으로 앞서갔다. 선두타자 모창민이 문승원의 높은 공을 받아쳐 솔로 아치를 그렸다. 경기는 2-1.

NC는 5회말 추가점을 뽑았다. 김성욱과 권희동이 볼넷을 얻어 무사 주자 1, 2루. 권희동은 대주자 윤병호로 바뀌었다. 스크럭스의 좌익수뜬공 때 주자가 각각 한 루씩 진루했다. 전 타석에서 홈런을 친 모창민이 SK 3번째 투수 신재웅으로부터 좌익선상 2루타를 터트려 김성욱과 윤병호를 불러들였다. 이어 조평호도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 NC는 5-1로 성큼 달아났다.

NC는 8회초 SK의 반격을 1실점으로 막아냈다. 7회를 무실점으로 막아낸 강장산이 8회에도 마운드에 올랐지만 2타자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1, 3루에 주자를 두고 마운드를 윤수호에게 넘겼다. 윤수호는 박승욱 김재현을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명기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줬지만 김동엽을 뜬공으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끝냈다.

5-2로 맞은 8회말 NC는 곧바로 2점을 보탰다. 7회초 수비 때 교체 출전한 포수 김태우가 2사 주자 1, 2루 상황에서 싹쓸이 2루타를 때렸다. 7-2. NC 투수 이준평은 9회초를 삼자범퇴로 막아내고 승리를 지켰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강해중 기자

    • 강해중 기자
  • 경남도민일보 문화체육부(체육 담당) 기자입니다. 휴대전화는 010-9442-1017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