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 한방 항노화산업 육성 실효성 부족"

안철우 도의원, 정책변화 촉구…서북부 관광사업 모은 수준 불과

2017년 03월 20일(월)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경남도는 한방 항노화산업 정책을 종합적으로 재정립하라."

경남도의회 안철우(자유한국당·거창1·사진) 의원이 지난 17일 제343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발언에서 경남도의 항노화 산업 정책 변화를 촉구했다.

도가 추진하는 서북부권 한방 항노화 산업 육성 정책 실효성이 부족하다는 우려에서다.

경남도는 '항노화 산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다. 산업 성장을 촉진하고자 오는 2022년까지 5579억 원을 들여 지역별 특성에 맞춘 사업을 추진 중이다.

서북부(산청·함양·거창·합천)에는 '한방 항노화', 동부(양산·김해)는 '양방 항노화', 남해안권(통영·남해·하동)은 '해양 항노화' 등 지역 맞춤형 산업 발전 계획도 세웠다.

안 의원은 이들 사업이 이미 조성된 관광인프라에 '항노화' 수식만 갖다 붙인 보여주기식 사업으로 흐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안 의원은 "항노화 산업이란 미용, 제약, 의료 및 바이오 등과 관련한 산업 분야가 핵심이고 그 범위를 확장하면 웰니스 활동이나 이와 연계한 관광 산업까지 포함될 것"이라면서 "도 항노화 정책을 보면 산학융복합센터, 의생명 연구개발센터, 의생명 특화단지 고도화 사업 등을 주축으로 한 동부권에만 항노화 핵심 산업이 몰려있다"고 진단했다.

안 의원은 반면 "서북부권 한방 항노화 산업은 동의보감촌, 산삼휴양밸리, 가조온천 등 이미 조성된 관광 인프라에 프로그램을 도입하는 수준"이라며 "지역별 관광 사업을 모아 '항노화' 수식만 붙인 수준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도 정책을 비판했다.

안 의원은 "당장 서북부 지역민들은 항노화 산업이 뭔지도 모르는 사람이 대다수이고 앞으로 지역발전 효과가 얼마나 될지 확신하지 못하는 현실"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이에 △한방 항노화 산업의 뚜렷한 비전과 목표를 지역민에게 제시 △이를 실현하기 위한 추진전략과 대책 명확화 △국내외를 향한 공격적인 홍보와 체계적인 마케팅 △과감한 재정투자를 통한 '랜드마크 사업' 발굴 △한방 항노화 규제 특구나 국가 산단 지정 등 획기적이고 손에 잡히는 정책을 도에 주문했다.

안 의원은 "지금과 같이 지역별로 소규모 사업을 백화점식으로 나열하는 수준으로는 서북부 경남 발전 명운이 걸린 한방 항노화 산업의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철우 의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경남도의회와 지역 정치, 정당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