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준표 "도지사 보궐선거 없다…헛꿈 꾸지 말아야"

주요간부회의서 밝혀
"줄사퇴시 수백억 들어"
21일부터 장기휴가

입력 : 2017-03-20 13:26:14 월     노출 : 2017-03-20 13:38:00 월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대선 본선 진출을 위해 지사직을 사퇴할 경우 도지사 보궐선거 실시 여부를 놓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홍 지사가 "보궐선거는 없다"고 다시 단언하고 나서 주목된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홍 지사는 20일 "(도지사) 보궐선거는 없다. 괜히 헛꿈꾸지 말고 제자리로 돌아가서 직무에 충실하라고 얘기를 드리겠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에서 공개리에 열린 확대 주요간부회의에서 "보궐선거가 없다, 없도록 할 것이라고 한 달 전부터 얘기했는데 보궐선거를 노리는 꾼들이 활개를 치고 있다. 또 그 사람들이 일부 기자들을 선동해가지고 보궐선거를 만들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보궐선거에 200억원 이상의 돈이 든다"며 보궐선거에 부정적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제가 보궐선거로 사퇴하면 줄사퇴도 나온다"며 "자치단체장 중에서 도지사에 나올 사람이 사퇴를 하고 그 자리에 들어갈 사람이 또 사퇴를 하고, 그렇게 되면 쓸데없는 선거 비용이 수백억원이 더 든다"고도 지적했다.

AKR20170320046300052_02_i.jpg
▲ 홍준표 경남도지사. / 연합뉴스

그러면서 "지금 도정은 행정부지사 체제로 가더라도 전혀 흔들리지 않는다"며 "도정이 세팅이 다 됐다"고도 부연했다.

홍 지사는 대선 일정과 관련해 "4월 9일까지 숨막히게 바쁜 일정이 있어서 내일부터 장기 휴가를 낸다"며 도청 간부들에게 힘을 모아 도정을 이끌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21일부터 대선에 전력투구하겠다는 의사표시로 보인다.

그는 오는 31일 한국당 대선 후보로 확정되더라도 지사직은 내달 9일 공직자 사퇴 시한 마감일에 사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런데 일요일인 내달 9일 지사직을 사퇴하고 지사권한대행이 선관위에 지사 사임 통보를 다음 날 하게 되면 도지사 보선은 없을 수도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현행 지사 사퇴 절차는 사임날짜를 적은 서면(사임통지서)을 도의회 의장에게 알리면 되고, 지사는 사임통지서에 적힌 사임날짜에 사임 된다고만 돼 있다.

그러나 공직선거법에는 휴일인 경우 사임통지서를 어떤 방법으로, 언제까지 제출해야 하는지 등 구체적인 규정은 없다.

/연합뉴스 = 김선경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