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대선 공약으로"

경부울 탈핵단체 의제화 요구

2017년 03월 21일(화)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세계 최대 밀집지역에 사는 부산·울산·경남지역 주민들이 대통령 선거 후보자들에게 '신고리 5·6호기 백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신고리5·6호기백지화부산시민운동본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탈핵경남시민행동은 20일 부산시의회에서 회견을 열고 "800만 부울경 시·도민 생명과 직결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대선 공약 채택하라"고 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시민단체 반발에도 지난해 6월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를 의결했다.

이에 따라 부산·울산 고리·신고리원전에는 가동 중인 8기에 더해 모두 11기가 들어설 계획이다. 반경 30㎞ 부산·울산·경남지역에는 340만 명이나 살고 있다.

부울경 탈핵단체들은 "부울경은 고리와 월성원전 밀집단지에 노출돼 있는데 원전 부흥과 소수 이익 독점을 위한 기득권 유지에 다수 시민이 위험을 떠안아야 할 이유가 없다"며 "원전 위험과 불안이라는 상시적 공포에서 벗어나는 것은 미룰 수 없는 시대적 소명"이라고 지적했다.

부울경 탈핵단체는 '신고리 5·6호기 백지화'의 중요성에 대해 "원전 의존을 탈피하고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체제로 가기 위한 핵심적 열쇠"라며 "최대 지진과 다수 호기 위험성 평가가 빠진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과 백지화가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20일 경남·부산·울산의 시민단체가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후보들에게 신고리원전 5·6호기의 백지화를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표세호 기자

    • 표세호 기자
  • 시민사회부에서 일합니다~ 데스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