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학물질…안전한 경남' 야5당·민주노총 추진위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경남만들기 추진위원회' 꾸려져
토론회·시·도의원 간담회·서명운동 등 예정

입력 : 2017-03-21 09:25:07 화     노출 : 2017-03-21 09:33:00 화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치약, 샴푸, 비누, 방향제, 일회용 컵, '섬유탈취제'….

'화학제품' 없는 우리 일상생활은 이제 상상할 수 없다. 그뿐인가. 화학공장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사고로 노동자들이 죽거나 다치는 소식도 심심찮게 들린다.

근래에 불거진 '옥시 가습기 살균제 사건'으로 시민들 불안은 더욱 커지고 있다. 기업과 정부에 화학물질 관리·감독을 보다 철저히 해달라는 목소리도 드높아지고 있다.

경남 도내에서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경남만들기 추진위원회'가 4월 꾸려진다. 야 5당을 비롯해 민주노총 경남본부 소속 산업별 조직, 경남소비자단체협의회 등 소비단체와 환경단체, 시민사회 단체, 교육단체 등 30여 개 단체가 참여할 예정이다. 발족 전까지 취지에 동의하는 단체를 최대한 끌어모은다는 계획이다. 조직 구성은 공동 대표로 하되 실무는 당분간 민주노총 경남본부에서 맡기로 했다.

김성대 민주노총 경남본부 정책기획국장은 20일 "지난 17일 오후 민주노총 경남본부 3층 강당에서 추진위 관련 2차 간담회를 개최했다"며 "오는 4월 10일 사업계획 내용(안)을 심의하고 4월 13일 오후 발족식 기자회견과 사업계획 관련 토론을 열어 최종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차 간담회에서 나온 '유해화학물질과 지역사회 알권리 운동 사업안'을 보면 4월 중으로 '유해 독성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경남 만들기 토론회'와 조례 제정을 위한 시·도의원 간담회, 서명운동, 캠페인이 펼쳐질 예정이다. 5월에는 창원시장 조례 제정 요구 운동과 의원 발의도 이어질 예정이다.

김 국장은 "옥시 가습기 살균제 사건뿐만 아니라 우리 지역에도 산업단지가 여러 곳 있는 만큼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정보와 접근권 개선 등이 필요하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현재 전국적으로도 유해물질에 대한 알권리 운동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7년 7월 17일부터 경남경찰청, 검찰, 법원, 진해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