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민의당, 당사자 동의 없이 선대본부장이라니

국민의당 경남선대위 허락 없이 명단작성 물의

2017년 04월 20일(목)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경남선거대책위원회가 18일 출범식을 하면서 본인 동의 없이 김유철 전 경남민예총 부회장 이름을 공동선대본부장에 올려 물의를 빚고 있다.

경남선대위는 오후 6시 도당 당사에서 중앙당과 도당 당직자, 지지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하면서 '상임공동선대위원장'과 '공동선대본부장' 등의 명단을 발표했다. 공동선대본부장 명단에는 김 전 부회장 이름도 들어가 있었다.

김 전 부회장은 19일 "아침신문을 보다가 제 이름이 올라가 있는 것을 보고 기절초풍했다. 이번 행위는 한마디로 이름을 납치·추행한 범죄행위"라며 "강학도 도당 위원장에게도 항의 전화를 해서 '선대본부장으로 모시겠다면서 어떻게 사전에 인사도 없었나. 이름도 모르는 내가 왜 명단에 있느냐?'라며 따졌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오후 창원에 있는 국민의당 경남도당 당사에서 경남선거대책위원회가 출범식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김 전 부회장은 또 "아침에 지인들로부터 여러 통 전화를 받았다. 나는 이번 일로 지역사회에 완전히 매도됐다"며 "동료 예술인들 앞에서 정치권이 행한 이름 추행의 실상과 억울함을 소명해 달라"고 말했다.

김 전 부회장은 선대위에 정정보도와 함께 자신이 추천된 경위와 추천자 등을 알려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강학도 도당 위원장은 이날 오전 김 전 부회장에게 사과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지금 중앙당에 어떤 경로로 추천이 되었는지 확인하고 있다. 공개 전 미리 당사자 확인을 못 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경남선대위도 이날 기자들에게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등 부랴부랴 진화에 나섰다. 도당은 "중앙당에서 보낸 선대위 명단을 받아 본인 확인 없이 발표해 이런 실수가 발생했다"며 "김 전 부회장을 명단에서 빼 달라"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7년 7월 17일부터 경남경찰청, 검찰, 법원, 진해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