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상의협 "지방분권 헌법 개정"요구

대선 후보에 11개 현안 제시

2017년 04월 20일(목)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이하 경남상의협)가 19대 대선 공약에 지방분권 헌법개정, 한국기계연구원 부설 재료연구소의 연구원 승격 등 11개 지역현안 과제를 선정해 대선 후보들에게 이를 반영해달라고 요구했다.

경남상의협이 19일 밝힌 과제는 도내 9개 상공회의소가 지역경제 현안 중 정부 정책으로 시급히 해결해야 할 내용을 지역발전 부문과 지역산업 인프라 부문 등 2개 부문 11개 세부 과제로 담았다.

지역발전 부문은 △지방분권 헌법개정 △재료연구소 연구원 승격 △조선산업 재도약을 위한 지원 정책 확대 △항노화 산업진흥원 설립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기 승인 △항공MRO 사업자 선정지원 등 6개 과제다.

지역산업 인프라 부문은 △남부내륙철도 조기 건설 △동대구∼창원 고속철도 신선 건설 △국도 33호선 우회도로(진주∼사천)와 국도 대체 우회도로(문산∼집현) 개설 △7호 국도와 35호 국도 연결도로 개설 △양산∼울산 광역철도 개설 등 5가지다.

경남상의협 최충경 회장은 "지방분권의 한계로 수도권 집중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며 "헌법에 지방분권 원칙과 기준을 제시함으로써 중앙정부 관리·개입을 최소화해 각 지역 자율과 책임을 근본으로 하는 지방자치를 활성화하는 헌법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소재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박완수·노회찬 국회의원이 각각 대표 발의한 '한국재료연구원 설립'을 공약화해 적극적으로 추진해달라"고 제시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