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야기가 있는 순간]2014년 2월 네팔 카트만두에서

2017년 04월 20일(목)
이서후 기자 who@idomin.com

저녁 무렵 타멜 구경을 나섰다.

처음 온 여행자에게는 꽤 복잡한 곳이었다.

내가 좀 전에 택시를 내린 곳이 어디였는지도 헷갈렸다.

헷갈리는 건 길만이 아니었다.

추운 것인지 안 추운 것인지 알 수 없는 날씨

외로운 건지 아닌지 알 수 없는 내 마음도 헷갈렸다.

타멜 거리는 해가 지고 있었다.

어둠을 든든한 배경으로 두고도

거리의 네온사인들은 힘에 부친 듯 어두웠다.

어쩌면 내가 그동안 지나치게 환한 밤을 살았는지도 모른다.

밤은 원래 어두운 것이라고

타멜 거리가 내게 말하는 듯했다.

하여 밤은 거리를 휘적휘적 돌아다니기보다

자기 속으로 침잠하는 시간이라고

그렇게 외로움을 키우는 시간이라고, 일러주는 듯했다.

더듬더듬 숙소로 돌아가는 길

어둠 속으로 공원의 새들이 날아올랐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서후 기자

    • 이서후 기자
  • 국장석 기자입니다. 경남의 산 등 공공 기획. 15면/20면 지역민 참여 보도, 제휴 뉴스. 가끔 자체 기획. 한국언론진흥재단/지역신문발전위원회 업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