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필통]청소년의 건전한 성장, 도와주세요

[청소년신문 필통] 성치용(진주 중앙고 2)김해찬(진주 동명고 2)
진주 시내 15곳 중 5곳 담배 판매 어른 인식 전환·제도 정비 필요

2017년 04월 20일(목)
성치용 김해찬 webmaster@idomin.com

우리 청소년에게 판매가 금지된 담배가 실제 현실에선 잘 지켜지고 있을까. 이런 의문은 담배를 피우는 주위의 청소년이 그다지 별 어려움 없이 담배를 구한다는 사실에서 출발하였다. 우리는 흡연 학생이 말하는 동네 마트를 포함해 진주 시내 마트, 편의점에서 담배 구입을 시도했다.

학교 근처의 모든 편의점은 담배를 구입하려 할 때 신분증을 요구했다. 편의점이 아닌 동네에 있는 작은 마트나 슈퍼는 대부분 연세 지긋한 할머니가 있었는데, 3곳 중 2곳이 신분증 요구 없이 담배를 판매했다.

대학생과 고등학생 구별이 어려우리라는 판단에 대학교 앞을 찾았다. 예상대로 4곳 중 2곳이 신분증 요구 없이 담배를 판매했다.

판매원의 나이도 관련이 있어 보였다. 30~40대 판매원은 대부분 신분증을 요구했다. 그러나 20대 초중반이 대부분인 편의점은 신분증 확인에 소홀한 경우가 많았다.

담배 판매 표시가 있는 동네마트와 편의점. 진주 시내 15곳 중 5곳이 신분증 요구없이 청소년에게 담배를 판매했다.

취재를 통해 생각보다 훨씬 청소년의 담배 구입은 쉽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처음 담배를 사려고 가게에 들어가니 죄를 짓는 기분이라 담배를 사지 못하고 음료수나 초콜릿만 사고 나왔다. 하지만, 한번 성공하니 자신감이 붙기 시작했다. 청소년 보호법에 따르면 청소년에게 담배를 판매하다 적발 시 판매점은 100만 원의 벌금과 2~3개월간 담배 판매 금지 조치를 받는다. 하지만 이런 법적인 처벌규정이 있음에도 담배를 사러 간 15곳 중 5곳이 신분증 요구 없이 청소년에게 담배를 판매했다.

청소년 흡연율 세계 1위라는 타이틀이 비단 법과 제도만의 문제는 아닐 것이다. 청소년이 쉽게 담배를 접할 수 있는 환경을 그대로 둔 채, 높은 흡연율의 청소년 욕만 해댄다면 무엇이 바뀔까? 제도적인 장치와 함께 어른의 인식 전환도 필요하다. 무조건 '피우지 마'라고 단속하고 처벌하는 것보다 '왜 피우는지'라는 생각으로 청소년에게 다가가는 어른이 많아졌으면 한다.

담배 판매 표시가 있는 동네마트와 편의점. 진주 시내 15곳 중 5곳이 신분증 요구없이 청소년에게 담배를 판매했다.

/성치용(진주 중앙고 2)김해찬(진주 동명고 2)


지역민 참여 기획 '따따는 행복해'와 '청소년신문 필통'은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지원을 받아 이뤄졌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