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풍기·에어컨 시장은 '벌써 여름'

봄철 찾아온 이른 더위 때문, 신규 입주·결혼 시즌 겹쳐
대형유통매장 매출 급신장

2017년 04월 21일(금)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4월 들어 때 이른 초여름 더위가 찾아오면서 유통업계는 벌써 여름을 맞았다.

낮 기온이 30도에 이르는 봄철 이상고온 현상으로 가전 매장에는 선풍기와 에어컨을 찾는 고객의 발길이 잦아지고 있다.

지난 3일 창원지역 최고기온이 23.1도를 기록한 이후 비가 온 날을 제외하면 현재까지 꾸준히 22도에서 24도 정도의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 과거 기후자료를 보면 10년 전 창원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20도를 넘은 것이 4월 21일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더위가 20일 가까이 빨리 찾아온 것이다.

경남 도내 8개 이마트는 최근 2주간 선풍기와 에어컨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68.3%, 35.2% 신장하며 반짝 무더위를 실감케 하고 있다.

LG전자는 공기청정 적용 면적이 냉방 면적과 똑같이 24.4㎡(약 7평)로 국내 벽걸이 에어컨 중 최대인 '휘센 벽걸이 에어컨' 신제품을 출시했다. /연합뉴스

롯데백화점 창원점도 이달 들어 에어컨과 선풍기 등 여름철 가전제품 매출이 80% 신장했다.

특히 요즘 출시되는 에어컨은 공기정화기능 등 부가기능이 포함돼 있어 별도로 공기청정기를 구입하지 않아도 될 뿐 아니라 성수기인 여름철에는 에어컨 설치 수요가 급증해 원하는 날에 설치하기 어려운 점 등을 고려해 소비자들이 서둘러 냉방용품을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롯데백화점 창원점 관계자는 "거실에 무난하게 설치하는 16평형 에어컨이 가장 잘 팔린다"며 "지난해 더웠던 것이 학습효과로 이어지면서 냉방용품 구매 시기가 조금씩 당겨지고 있다. 창원은 신규아파트 입점이나 결혼기간이 맞물리면서 더 매출이 높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에어컨뿐 아니다. 아이스크림 할인점이나 커피전문점도 한 달 사이 시원한 제품을 찾는 고객이 늘면서 미소 짓고 있다.

창원 내서읍 호계리에서 아이스크림 전문점을 운영 중인 류수창 씨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매출이 1.5배는 오른 듯하다"며 "앞으로 매출 증진이 더 기대된다"고 말했다.

창원의 한 커피전문점 대표 김수연 씨는 "4월이 되면서 아이스커피를 찾는 이들이 늘었는데 2주 사이 대부분 손님이 아이스커피만 찾는 느낌"이라며 "지난해에는 6월께 내놓았던 빙수도 5월이 되면 판매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백화점업계에 따르면 여름에나 시작하던 수영복 이벤트도 시기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동백화점 관계자는 "아직 수영복 이벤트를 하기에 이르지만 예년보다 빨리 더워지는 관계로 예정보다 일찍 시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