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 기업 10곳 중 4곳 "사드보복 피해"

한국은행 76개 업체 모니터링
수출감소·비관세장벽 강화 등

2017년 05월 17일(수)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경남지역 기업들의 '중국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보복 피해'는 10곳 중 4곳이 유무형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경남본부는 경남지역 76개 기업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사드 보복 피해 현황 모니터링'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조사에서 '유무형 피해를 봤다'고 응답한 제조업체는 40.4%로 절반을 넘지 않았다. 보복 유형은 '수출감소' '비관세 장벽 강화에 따른 불이익' '현지 법인 생산 차질' 등이었다.

다만, 제조업체 68.4%는 '한중 관계가 앞으로 추가 악화하면 경영 실적에 타격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기준으로 경남지역 수출 비중은 미국(12.4%)에 이어 중국(10.9%)이 두 번째다.

경남본부 관계자는 "대다수 기업은 사드 보복 피해 정도가 크지 않다고 응답해 심각한 단계는 아닌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C0A8CA3D000001562ED513E50002142E_P2.jpeg
▲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