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적폐 청산하자며 부지사 감싸기? 경남도청 공무원노조 엇갈린 행보

'보선 무산 책임'류순현 대행 교체 시민단체 요구 반박
"홍 불통 동참한 공무원이 문제"…기존 주장과 엇박자

2017년 05월 18일(목)
이일균 기자 iglee@idomin.com

경남도청노동조합의 행보가 갈 지(之) 자다.

홍준표 전 지사 때 차단됐던 옥상문 개방 요구, 대통령 선거운동 개입 간부에 대한 징계 촉구 등 '적폐 청산' 기치를 들었던 노조가 이번에는 시민단체의 류순현 도지사 권한대행 교체 촉구에 반박했다.

신동근 위원장 등 경남도청노조 간부들은 17일 오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시민단체가 도지사 보궐선거 무산 책임을 류순현 권한대행에게 전가하는 것은 부당하다. 현 시점에서 권한대행을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가도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홍 전 지사가 보궐선거 성사 가능 시점을 3분 앞두고 사퇴서를 제출했기 때문에 선거무산 책임은 전적으로 홍 전 지사에게 있다는 점, 내년 지방선거까지 1년 남은 시점에서 주요 도정 현안을 파악하고 있는 사람이 도정을 계속 이끄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점 등을 근거로 내세웠다.

류순현 권한대행 교체 요구에 반박하는 도청노조 신동근 위원장. /이일균 기자

'적폐청산과 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 회원들은 지난 16일 경남도의회에서 "류 대행은 홍 전 지사가 퇴임하면서 법의 허점을 악용해 도민 참정권을 유린하는 것을 방조했다. 특히 류 대행은 대선 기간에 도청 공무원이 홍 전 지사 유세에 인원을 동원하는 일도 막지 못했다"면서 정부에 권한대행 교체를 촉구했다.

이에 도청노조는 "홍 전 지사의 폭압적 도정 운영에도 류 권한대행은 합리적으로 의견을 제시하고, 인간적 면모를 보여주었다. 문제를 삼아야 할 것은 권한대행이 아니라 홍 전 지사의 불통 도정에 부화뇌동하고 충성경쟁을 한 몇몇 간부 공무원"이라는 논리를 폈다. 최고 책임자는 인간적인데, 그 밑에서 일하는 간부들이 잘못됐다는 논리다.

도청노조가 최고 책임자를 엄호하는 기자회견을 한 그 시간에도 노조 홈페이지에는 "노조가 나서서 도정 적폐를 청산해야 한다"는 취지의 의견 게시가 줄곧 이뤄지고 있다.

"중앙에서 온 신분이 보장되는 직위 정도면 법망을 피해 요리조리 빠져나가는 권력자의 서슬이 살아있을 때, 권력자의 편에 서지 말고 상식적인 사고를 하는 말 없는 다수 공무원과 도민의 권리를 먼저 생각했어야 한다. 힘쓰는 국·과장, 힘 있는 부서의 보고서만 읽지 말고 소외되고 낮은 직급 직원의 소리에 귀 기울일 줄 알아야 한다."

"노조는 상황논리에 움직이는 조직이 아니다. 노조는 일관된 노선으로 공직사회를 개혁해야 한다. 노조는 힘센 권력자 앞에서도 당당하게 자기 역할을 다해야 한다."

"노조에서는 매년 노조백서를 만들어 공무원들의 줄 서기 행태와 공직자의 잘못된 처신들에 대해서 낱낱이 기록해 후배 공직자들에게 교훈이 되도록 했으면 좋겠다."

이 같은 조합원 요구에 대해 신 위원장은 "'홍준표 해바라기'식 줄 서기 인사, 유배지로 전락한 경남발전연구원 도정연구관 파견 문제와 같은 도정 적폐를 청산하기 위해 현장 여론을 듣고 그때그때 시정 요구를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노조 계획이 설득력을 얻으려면 더욱 구체적인 내용이 제시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일균 기자

    • 이일균 기자
  • 진실을 향해 뚜벅 뚜벅 걸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