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홍준표-친박 '당권 쟁탈전' 시작

홍 "친박은 바퀴벌레" 비난에 친박계 "제 정신이냐"

2017년 05월 18일(목)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자유한국당이 대선 일주일 만에 볼썽사나운 집안싸움을 벌이며 내홍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겉으로는 너도나도 대선 패배에 따른 반성과 쇄신을 외치고 있으나, 이면에서는 차기 당권을 향한 이전투구식 쟁탈전이 벌써 시작된 것이다.

1차 전선은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와 당 주류였던 친박(친박근혜)계 사이에서 형성됐다.

미국에 체류 중인 홍 전 지사는 1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박근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있었고, 박근혜 감옥 간 뒤 슬금슬금 기어 나와 당권이나 차지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자들"이라며 친박계를 정조준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용과 도전모임' 조찬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또 "구(舊) 보수주의 잔재들이 모여 자기들 세력 연장을 위해 집단지도체제로 회귀하는 당헌 개정을 모의하고 있다고 한다"며 "자기들 주문대로 허수아비 당 대표를 하나 앉혀 놓고 계속 친박 계파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 대표 권한이 강한 현행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을 같이 선출해 권력이 분산되는 '집단지도체제'로 회귀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견제구를 날린 것이다.

그러자 친박계가 강하게 반발하며 홍 전 지사와 충돌했다.

유기준 의원은 이날 중진의원 간담회에서 "정치지도자는 품격 있는 언어를 사용하고 그에 맞는 행동을 해야 하는데, 그런 부분에서 아쉬운 점이 있었다"며 "후보가 외국에서 자기 성찰의 시간을 가져야 하는데 페이스북을 통해서 계속 대선 이후 당내 상황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썩 좋은 모습이 아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집단지도체제 회귀 시도가 '친박 계파정치'라는 홍 전 지사 주장에 대해서도 "(비주류인) 나경원 의원과 신상진 의원도 좋다고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홍문종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 '바퀴벌레'라고 썼다고 하는데 이게 제정신이냐. 낮술을 드셨냐"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홍 전 지사를 비판했다.

지도체제 논란은 당권 경쟁을 넘어 이후 당 운영 주도권과 직결돼 있어 홍 전지사와 친박계가 당분간 첨예하게 맞부딪칠 지점이 될 수밖에 없다.

집단지도체제로 돌아가면 당 대표 낙선자들도 최고위원으로 지도부에 합류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반면, 현행 체제에서는 당 대표가 '준(準) 제왕적' 권한을 발휘할 수 있다.

따라서 마땅한 대표 주자가 없는 친박계는 집단지도체제를, '대선후보 프리미엄'을 가진 홍 전 지사는 현행 체제를 각각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당내 비주류와 상당수 초선 의원들, 바른정당 복당파 등이 친박을 배격하면서 그 대안으로 홍 전 지사를 밀고 있다는 점도 논란의 한 배경이다.

이날 한국당 의원 모임인 '포용과 도전 모임'(약칭 포도모임) 회의에서는 '친박부활'에 대한 거부감을 나타낸 의원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친박이 전면에 나서지 못하도록 물러나게 해야 한다, 친박 패권주의를 없애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이 나왔다"며 "홍 전 지사에 대해선 의견이 엇갈렸으나 개인적으로는 친박과 싸워서 당을 정상궤도로 올릴 사람은 홍 전 지사밖에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