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정원 감독 "81번째 슈퍼매치 승리로"

수원 삼성, 18일 FC서울과 경기

2017년 06월 15일(목)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올해 첫 슈퍼매치였던 개막전에서 아쉽게도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두 번째 슈퍼매치는 홈에서 하는 만큼 골도 많이 넣고 좋은 경기로 팬들에게 보답하겠다."

서정원 수원 삼성 감독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슈퍼매치' 기자회견에서 FC서울과의 81번째 맞대결 승리에 강한 의욕을 보였다.

슈퍼매치는 수원과 서울의 맞대결로 K리그 클래식 최고의 흥행카드로 불린다.

81번째 슈퍼매치는 오는 18일 오후 6시 안방인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수원은 역대 슈퍼매치에서 통산 32승 20무 28패로 근소하게 앞서 있지만 최근 상대전적에서는 7경기 연속 무승(4무 3패) 행진 중이다.

2015년 4월 18일 5-1 승리 이후 2년 2개월 가까이 이겨보지 못했다.

특히 수원(5승 5무 3패·승점 20)은 7위 서울(4승 5무 4패·승점 17)에 쫓기고 있어 이번에도 덜미를 잡히면 6위 자리를 내주는 절박한 상황이다.

서 감독은 "슈퍼매치는 가장 많은 관심을 두는 경기인데도 최근 승리를 못 해 아쉬움이 많다. 올해 출발이 좋지 않았지만 팀 조직력이 살아난 만큼 이번 홈에서 하는 슈퍼매치는 꼭 이겨 상위권으로 올라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승리 의지를 전했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