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승강기 도착 전 문 열려 탑승하다 지하로 추락…1명 숨져

입력 : 2017-06-19 11:17:58 월     노출 : 2017-06-19 11:19:00 월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대학 동창 2명이 술에 취해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중 엘리베이터 도착 전 문이 열려 탑승하려다 지하로 떨어져 한 명이 숨지고 한 명이 다쳤다.

지난 18일 오전 2시 30분께 경남 창원시의 한 상가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대기 중이던 A(30)씨와 B(30)씨가 엘리베이터 지하 5m 아래로 추락했다.

당시 이들은 상가 인근에서 술을 마신 뒤 4층 모텔에 숙박하려고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중이었다.

그러나 엘리베이터가 도착하기 전 문이 열리자 이들은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탑승하려다 지하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A씨가 숨졌으며 B씨는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승강기안전관리공단과 합동으로 엘리베이터 결함 여부를 감식할 예정이다.

AKR20170619073800052_01_i.jpg
▲ 엘리베이터 문. / 연합뉴스

/연합뉴스 = 박정헌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