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언론 적폐 청산하고 공공성 강화하자"

언론노조·민언련·언론학회 등 회견…MBC·KBS 정상화해야

2017년 06월 22일(목)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전국언론노조 경남협의회와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 부울경언론학회,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가 21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언론 장악 적폐 청산, 언론 공공성 강화'를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지난 15일 언론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침해한 언론인 명단 발표가 있었다"며 "이 명단에는 불명예스럽게도 김종국·황용구 전 MBC경남 사장, 문철호 전 부산MBC 사장, 윤길용 전 울산MBC 사장 등 지역 출신 언론인들이 대거 포함됐다"고 밝혔다.

또 "KBS는 '국민의 방송'에서 '지탄의 방송'이 되었고, 국민적 조롱은 예리한 칼날이 되어 우리를 겨냥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수년간 굳건하게 지켜왔던 신뢰도 1위 자리는 종편 채널에 내준지 오래고, 보이지 않는 내부 블랙리스트로 프로그램 경쟁력은 떨어져 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언론장악 부역자들의 유전자를 이어받은 이들이 바로 김장겸 MBC 사장과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고대영 KBS 사장과 이인호 KBS 이사장"이라며 "이들이 저지른 수많은 증거와 의혹을 더 파헤쳐 민주주의 파괴 부역자로 역사에 기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국언론노조 경남협의회,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 부울경언론학회, 민주노총 경남본부가 21일 오후 2시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언론 장악 적폐를 청산하고 언론 공공성 강화하자'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병욱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7년 7월 17일부터 경남경찰청, 검찰, 법원, 진해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