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고]누구나 피서지 성범죄 피해자가 될 수 있다

2017년 08월 10일(목)
정연우 산청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순경 webmaster@idomin.com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많은 사람은 더위를 피하거나 가족, 친구, 소중한 사람들과 추억을 쌓기 위해 해수욕장, 워터파크 등 다양한 곳으로 떠나고 있다. 무더위로 지친 심신을 달래고 지루한 일상을 벗어날 휴가를 생각만 해도 가슴이 뛰고 설렌다.

하지만, 휴가철을 맞아 여행객들을 상대로 한 성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휴가철 피서지에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아이를 잃어버리거나 절도 등 다양한 범죄가 발생한다. 그중에서도 매년 증가하고 있고 사회적으로 큰 문제로 떠오른 범죄는 여성들이 표적이 되는 성범죄이다. 예를 들면 수영복 차림의 여성을 몰래 촬영하거나, 우연을 가장한 특정한 신체부위 접촉 등이 있다.

성범죄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잘못된 음주', '스마트폰 보급 확대', '성범죄에 대한 무지' 등이 있겠다. 몇 가지 주의사항만 잘 지켜도 여름휴가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성범죄를 예방할 수 있다.

먼저 과도한 음주를 삼가자. 심야에 술에 취해 혼자 돌아다니는 사람을 종종 볼 수 있는데, 지나친 음주는 판단력과 이성을 흐리게 하고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으니 조심하여야 한다.

스마트폰 또는 카메라를 조심하자. 최근 시계형 또는 안경형 등 몰래카메라가 다양하게 발달해 촬영소리를 제거한 카메라 어플도 있어 자신도 모르게 '도촬' 당하는 경우가 있다. 또한, 탈의실과 화장실 등 공공장소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되어 있을 수 있어 항상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정연우.jpg

경찰은 성범죄 예방을 위해 지난달부터 여름파출소와 성범죄전담팀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공중화장실에 비상벨을 설치하는 등 대대적인 단속과 예방활동을 하고 있다. 하지만 여름철 피서지 성범죄 근절을 위해선 경찰뿐만 아니라 시민의 도움이 절실하다. 누군가 물속이나 거리에서 불쾌한 접촉을 해온다면 부끄러워 말고 그 즉시 거부의사를 밝혀야 한다. 그리고 112로 신고하는 것을 잊지 말자. 또한, 성범죄 현장을 목격하면 '신고보상금제도'가 있으니 신고해 어려움에 부닥친 피해자를 도와주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