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자핸드볼 청신호…U-19 첫 경기서 브라질에 승

2017년 08월 10일(목)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한국 19세 이하(U-19) 남자핸드볼 국가대표가 세계선수권대회 첫 경기에서 강호 브라질을 물리쳤다.

장인익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9일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열린 제7회 세계남자청소년(U-19) 핸드볼선수권대회 첫날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브라질을 35-33으로 물리쳤다.

전반을 18-18로 마친 우리나라는 후반 막판 31-31 동점 상황에서 박세웅(원광대)과 김재윤(남한고)이 연속 골을 터뜨려 승기를 잡았다.

한국은 김락찬(모모야마대)이 9골, 이요셉(경희대)이 8골을 넣으며 공격을 주도했다.

브라질, 크로아티아,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폴란드와 함께 C조에 편성된 우리나라는 11일 크로아티아와 2차전을 치른다.

2005년부터 격년제로 열리는 이 대회에 우리나라는 3회 대회를 제외하고 매번 출전했다. 역대 최고 성적은 1회 대회 준우승이고 2년 전 2015년 대회에서는 13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