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늘의 연극제 뭐보꼬]'늘 내 곁에, 한결같이' 엄마가 생각난다면…

2017년 08월 10일(목)
문정민 기자 minss@idomin.com

◇거창한 여름연극제 = 극단 배우 <나의 스타에게>. 수승대 달물빛극장 10일 밤 9시 50분. 공연 내내 세상 살면서 여러 상황에 빠졌을 때 가장 많이 생각나는 사람이 있을까? 있다면 과연 누구일까? 라는 질문을 던진다. 아마 대다수 사람은 엄마라고 대답할 것이다.

자신이 기억하고 있든 못하든 엄마의 존재는 항상 내 곁에 있다. 현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엄마라는 존재는 어떻게 자리하고 있는지 돌아본다. 연출 심완, 작가 전영선.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문정민 기자

    • 문정민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유통.공공기관 담당하고 있습니다. 제보나 문의 내용 있으면 010-2577-1203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