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계 13위 격파 정현, 40위권 진입 유력

테니스 로저스컵 16강 진출
메이저 US오픈 선전 기대

2017년 08월 11일(금)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56위·삼성증권 후원)이 세계랭킹 13위 다비드 고핀(벨기에)을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로저스컵(총상금 466만 2300달러) 16강에 진출했다.

정현은 10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단식 2회전에서 고핀을 2-0(7-5, 6-3)으로 제압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정현은 올해 5월 BMW오픈에서 가엘 몽피스(프랑스)를 꺾은 것이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선수를 잡아낸 사례였다. 당시 몽피스의 순위는 세계 16위였다.

이번에 세계 13위인 고핀을 물리친 정현은 이로써 이달 말 개막하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전망을 밝혔다.

또 올해 들어서만 16위였던 몽피스와 13위 고핀을 연달아 제압하며 '톱10'에 충분히 진입할 수 있다는 잠재력도 확인했다.

이로써 정현은 다음 주 세계랭킹에서 49위 안팎에 자리할 것으로 보인다. 정현의 개인 최고 순위는 2015년 10월의 51위다.

다른 선수들의 이번 주 경기 결과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3회전 결과와 관계없이 40위권 진입이 유력하다.

이 대회는 일반 투어 대회 가운데서는 가장 등급이 높은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다.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는 메이저 대회 바로 다음 등급으로 1년에 9개 대회가 열린다. 정현의 3회전 상대는 아드리안 만나리노(42위·프랑스)로 정해졌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