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지역 나홀로가구 증가 '맞춤형 주택' 필요

통합 후 인구 지속적으로 감소…중대형 주택 비중 높아
주거형 오피스텔 등 소형 평형 건립 1인 수요 충족 필요

2017년 09월 13일(수)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창원시 인구가 감소하고 있다. 그런데 가구 수는 증가하고 있다. 이는 곧 '나 홀로 가구 증가'를 의미한다. '인구 변화'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주택 공급' 역시 이러한 흐름을 세심하게 반영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창원시 통계 자료에 따르면, 창원 전체 인구는 통합 이후 계속 감소하고 있다.

2010년 110만 3849명에서 2011년 110만 7336명으로 소폭 증가세를 보였다. 하지만 이후 2012년 110만 6081명, 2013년 109만 8752명, 2014년 109만 1513명, 2015년 108만 6852명, 2016년 108만 133명으로 매해 감소했다. 특히 올해 8월은 105만 6889명까지 떨어졌다.

반면 전체 가구 수는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 2010년 40만 54가구이던 것이 2016년 41만 7762가구로 증가했다. 이에 가구당 평균 인구는 2010년 3.00명에서 2016년 2.55명으로 크게 변했다.

09.jpg

즉 창원시는 역설적으로 '인구 감소' '가구 수 증가'를 동시에 나타내고 있다. 이는 곧 독거노인·청년층 등 '1·2인 가구 증가'로 해석된다. 실제 지난 2015년 창원시 1인 가구는 5년 전과 비교해 19.8% 증가했다.

이런 가운데 전체 주택 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0년 37만 5731호에서 2016년 42만 3577호로 5만 호가량 늘었다. 이에 주택보급률도 2010년 101.0%에서 2016년 105.8%까지 뛰어올랐다.

창원시는 올해 5개 정비구역(용호4·용호5·가음5·가음7·월영주공구역) 5000여 가구 등 모두 1만 4000가구를 공급, 주택보급률을 107.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내년 이후에는 5만 5755가구를 추가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인구 흐름과 별개로 무분별한 공급만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최근 창원지역 미분양 물량이 증가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창원시도 이러한 상황을 충분히 감지하는 분위기다. 앞서 올해 초 주택공급계획에서도 "대형 평형보다 소형 평형을 지속해서 건립할 계획"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창원시 관계자는 "1인 가구 같은 경우 주거형 오피스텔을 많이 선호하는 분위기다. 실제 최근 창원지역 오피스텔 사업 승인 허가가 상당 수 있었다"며 "아파트도 대형 평수는 어느 정도 충족됐다. 지금은 시장 상황에 맞게 주로 중·소형을 공급하는 분위기"라고 했다. 그러면서 "시에서도 건축심의 절차 등을 통해 이러한 부분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중장기 주택종합계획 용역을 진행 중이며, 그 결과는 내년 상반기에 나올 예정이다.

한편, 창원을 비롯한 경남은 소형 아파트 공급 비중이 줄어드는 추세다. 12일 리얼티뱅크부동산종합서비스그룹 조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20평대(전용면적 60㎡ 이하) 소형 공급 비중은 23.7%로 갈수록 감소 분위기다. 특히 내년에는 18.9%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중형으로 분류되는 30평대(60㎡ 초과 ~ 85㎡ 이하) 비중은 올해 69.8%였고, 내년에 73.5%까지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심형석(영산대학교 교수) 리얼티뱅크부동산연구소장은 "최근 수요자들은 주로 소형 아파트를 선호하지만 주택사업자들이 상대적으로 비용이 덜 들어가는 중형대를 집중적으로 공급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