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고]중국, 절대로 북한 버리지 않아

2017년 09월 13일(수)
권우상 명리학자·역사소설가 webmaster@idomin.com

북한은 지난달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했다. 군 관계자도 이날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의 비행거리와 최대고도 등을 고려해보면 ICBM급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국제사회의 잇따른 제재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개발과 탄도미사일 도발 야욕을 멈추지 않고 있는 북한은 계속 미사일을 날리고 있다. 이처럼 북한이 도발에 열을 올리고 있는데도 문재인 정부는 사드조차 신속하게 배치하지 않고 환경영향 평가니 뭐니 하면서 뭉그적거리고 있다.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는 북한이 도발하면 언제든지 전쟁도 불사해야 하는 마당에 군사무기까지 국민에게 할까말까 물어보고 한다니 염소가 들어도 웃을 일이다.

유엔에서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 수위를 높이자 중국은 이를 반대하면서 북한을 혈맹이라고 공언했다. 이 말은 중국은 북한과 삶과 죽음을 같이한다는 말과 같다. 중국의 국가경영은 공산당이 하기 때문에 자본주의 국가처럼 구체적인 법률에 의해 국가간의 교역이 실행되는 것이 아니라 그때마다 상황에 따라 대외 정책이 달라진다. 만일 북한이 6차 핵실험 때 히로시마에 떨어진 폭탄(16kt) 10여 개가 서울 500m 상공에서 터졌다고 가상해 보고 여기에 핵 EMP(ElectroMagnetic Pulse·전자기파)까지 방출되면 한국의 통신, 교통, 전력 등 주요시설 등은 한 순간 파괴된다. 또 전국으로 확산되는 방사능 피해는 어떻게 한단 말인가?

국제사회의 잇따른 제재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6차 핵실험까지 온 속셈은 무엇일까? 크게 두 가지로 생각할 수 있다. 첫째, 김정은은 핵무기를 갖지 못하면 북한의 미래가 없다는 것이다. 김정일이 사망 전에 유언을 했다고 한다. 둘째, 핵실험을 해도 중국이 원유 차단 등 극단적인 행동은 하지 않는다고 확신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중국이 북한과 혈맹임을 강조한 것에서도 잘 나타나 있다. 중국이 원유 공급을 중단하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은 즉각 중단될 수 있다.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은 것은 북한을 감싸기 위해서다.

권우상.jpg

북한의 ICBM 이동발사체 차량과 미사일 부품도 중국이 제공했다고 한다. 중국은 북한을 앞세워 월남처럼 한국을 적화통일 하기 위해 핵무기 개발을 묵인하는 것이다. 북한은 핵무기 카드로 평화협정을 맺고, 미군을 철수시킨 후 남한을 적화통일 한다는 음흉한 계략이 숨어 있다. 월남처럼 만들겠다는 것이다. 한반도가 공산화되면 중국이 강점할 것이다. 티베트처럼 말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