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화그룹, 미국방산전시회 존재감 톡톡

미 육군협회 주관…600개 업체
북미·남중미 시장 진출 목표
K9 자주포·대공무기 실물 배치

2017년 10월 11일(수)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세계 최대 방산 시장인 미국 수도 워싱턴D.C.에서 열리는 국제방산전시회에 국산 무기체계가 사상 최초로 실물 전시 중이다.

한화그룹 '미국 AUSA 방산전시단'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방산 전시회(AUSA 2017 Annual Meeting & Exposition)'에 '한화그룹 방산' 통합 부스를 열고 북미·중남미 방산시장 진출을 목표로 글로벌 마케팅에 나섰다.

'AUSA 2017'은 미 연방정부 조달의 70%를 차지하는 국방부 조달 분야 최대 전시회다.

미 육군협회(AUSA, Association of the United States Army)가 주관해 해마다 미국·독일·영국·이스라엘 등 전 세계 600여 개 주요 방산업체가 참가하는 대표적인 글로벌 전시회다.

한화그룹 방산계열사가 9~11일 미국서 열리는 국제방산전시회에 통합 부스를 열고 있다. 미 육군 장병이 한화디펜스의 비호복합 앞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한화테크윈

한화그룹 방산계열사는 각 사 대표이사를 포함한 60여 명의 대규모 인원을 이번 전시회에 파견했다. 부스 크기 또한 한국 참가 기업 중 최대 규모(333㎡)이며, K9 자주포(한화지상방산)와 대공·유도무기체계인 비호복합(한화디펜스)이 실물로 전시됐다.

무게가 수십 톤인 한화지상방산(옛 한화테크윈 자주포·탄약차 사업 부문)의 'K9 자주포'와 한화디펜스의 '비호복합'은 수십 일에 걸친 항해 끝에 태평양과 대서양을 건너 미국에 도착했고, 트레일러로 고속도로를 달려 전시장에 배치했다.

한화그룹은 (주)한화의 유도무기와 탄약 분야 솔루션, 한화시스템의 통합 경계감시체계인 '퀀텀아이(Quantum Eye)'가 각 나라 군 관계자에게 강한 인상을 안겨 비즈니스 미팅도 활발할 것으로 기대한다.

창원에 본사를 둔 한화지상방산과 한화디펜스 기대치도 높다. 한화지상방산은 K9 자주포 실물장비를 선보이며 이번 전시회가 터키·폴란드·핀란드·인도 수출에 이어 미국과 중남미 시장 진출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화디펜스는 비호복합을 실물로 전시하고 K21-105 경전차, 차륜형 장갑차 등 모형 3종을 전시 중이다. 비호복합은 자주대공포 비호에 신궁 단거리 대공유도탄을 탑재한 신형 무기체계로 표적 거리에 따라 포와 유도탄을 선택해 발사할 수 있는 복합 대공화기이다. 비호복합은 기계화 부대나 주요 시설에 배치해 기습 침투하는 적 항공기로부터 이를 방어하는 역할을 주로 한다.

한화그룹 방산계열사 국외 영업 총괄인 이재무 글로벌전략실장은 "미국의 일방적인 무기수입국이던 한국이 자체 기술로 만든 무기체계를 방산 강대국 미국 중심부에서 선보여 감회가 새롭다"며 "미국·중남미 시장 진출로 국내 방위산업이 글로벌 수준으로 거듭나도록 적극적인 마케팅을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화그룹은 방산 부문 매출을 2025년까지 12조 원대로 끌어올려 국내 1위를 넘어서 글로벌 10위권 방산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