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튼소리]'말 사고꾼' 옛 '言語運士'

2017년 10월 12일(목)
전의홍 webmaster@idomin.com

뉴스 보도, 사회, 실황 중계의 방송을 맡아 하는 사람, 또는 그런 직책으로 정의되는 아나운서! 그 아나운서를 전 KBS 아나운서 이규항(78) 씨가 한자의 음과 훈을 빌려 만들어 놓은 조어가 있습니다. '언어운사(言語運士)'입니다. '입으로 말을 나르는 운전기사'라는 뜻으로 읽히는지라 참 그럴싸히 어울립니다.

그 '언어운사'의 본분과 역할을 모를 리 없는 KBS 아나운서 출신 정미홍(59·더코칭그룹 대표) 씨가 청와대 김정숙 여사를 향해 "넉 달 새 옷값으로 수억을 썼다"느니 "사치 부릴 시간에 운동해서 살이나 빼라"느니 하며 원색적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고 노무현 대통령 유족을 향한 막말까지 동원했습니다.

모 홈쇼핑에서 구입한 흰색 정장은 10만 원대, 추모 자리용 검은색 재킷은 최소 10년 전에 산 것 등등의 팩트도 모르면서 허위사실 유포 '말 사고'나 낸 옛 '언어운사'여 핸들 잘 잡으라.

전의홍.jpg

막말꾼을 희칭해 봅니다

'악(惡)아리 아줌마 정미홍'!

'아가리'의 풍자적 표현인

'악(惡)아리'의 임자에게 고함

함부로

잘못 놀리면 화근인

그게 뭔지부터 깨달으라.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