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의회, 조선산업 극복 건의안 다시 채택

2015년 7월 이어 두번째 의결, 중견조선소 지원안 확대 요청

2017년 10월 13일(금)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경남도의회가 조선산업 위기 극복 건의안을 다시 한 번 채택했다. 지난 2015년 7월에 이어 두 번째다.

도의회는 12일 제348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황종명 조선산업 위기 극복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발의한 '조선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대정부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번 건의안은 조선산업 특위가 지난달 26일부터 이틀 동안 삼강M&T, 성동조선해양, STX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도내 4개 조선소를 방문한 뒤 기업체가 몸소 느낄 수 있는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후속조치다.

도의회는 건의안에서 "몇 년 간 지속하는 수주절벽 등 조선업계 불황에 따른 경영여건 악화로 도내 조선소 근로자가 최근 1년 6개월 사이 3만 1000여 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경남은 실업과 불황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현황을 설명했다.

이에 도의회는 조선소 수주 실적 개선을 위해 수익성 1% 이상 미확보 시 RG(선수금 환급보증) 발급을 거부하는 금융권의 수주 가이드라인을 완화하는 제도 개선을 건의했다.

경남도의회는 아울러 △중견조선소 지원방안과 정부의 선박 수리 사업 확대를 위한 자금 지원 정책 실행방안 마련 △국내 조선소 발주 선주사를 대상으로 선박 발주대금 저금리 대출 방안과 국회 내 조선해운 특별위원회 구성도 요청했다.

12일 도의회 황종명 조선산업 위기극복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오후 열린 본회의에서 '조선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대정부 건의안'을 채택했다. /경남도의회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경남도의회와 지역 정치, 정당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