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근혜 정부 세월호 참사 청와대 첫 보고시점 조작"

청와대, 보고서 발견·공개 "보고-지시 간격 축소 의도"

2017년 10월 13일(금)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청와대는 12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박 전 대통령에게 사고에 대한 최초 보고를 받은 시점을 의도적으로 30분 늦게 사후 조작한 정황이 담긴 보고서 파일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또 사고 이후 청와대가 국가 위기관리 컨트롤타워를 청와대에서 안전행정부로 바꾸는 등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 변경한 자료도 발견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해당 보고를 받고 "국민께 알리고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 모든 국민 의혹이 해소되도록 공개하는 게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당시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관련자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불가피해보인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브리핑을 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1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하는 임종석 비서실장. /연합뉴스

임 실장은 "청와대는 지난달 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내 캐비닛에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 변경한 자료를 발견했다"며 "어제는 안보실 공유 폴더 전산 파일에서 세월호 사고 당일 세월호 상황보고 일지를 사후에 조작한 정황이 담긴 파일 자료도 발견했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지난 정부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당일 오전 10시에 세월호 관련 최초 보고를 받고 10시 15분에 사고 수습 관련 첫 지시를 했다고 발표했지만, 이번에 발견된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위기관리센터는 사건 관련 최초 상황보고서를 오전 9시 30분에 보고한 것으로 돼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