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태용 지휘, 첫 한일전 플랜B 구상

4개국 출전에도 이목집중
"일본전 부담감 큰 건 사실"

2017년 11월 22일(수)
정성인 기자 in@idomin.com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을 앞두고 대표 선수 24명을 발탁한 신태용 감독이 21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대표팀 발표 기자회견에서 "월드컵을 준비하는 차원에서 24명을 소집했다"면서 "기존의 구성이 있지만, 새로운 선수를 합류시켜 선수 경쟁을 유도하고 수비 조직력을 다지겠다"고 밝혔다.

대표팀은 다음 달 9∼1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EAFF E-1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4개국이 출전하는 대회지만, 신 감독 부임 이후 첫 한일전과 북한과의 대결 등 대표팀에는 적지 않은 의미를 지닌다.

신 감독은 "월드컵을 앞두고 한일전이 열려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일 것"이라면서 "잘못되면 비난받을 수도 있어서 사기 문제도 있는 만큼 일본은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일본 대표팀에 대해선 "여러 평가전을 통해 분석했지만, 그쪽도 유럽파가 빠져서 명단 발표 이후 선수들 면면을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신태용 남자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모습.


/연합뉴스

다른 상대 팀에 대해선 "북한은 아직 잘 몰라서 영상을 보고 분석해봐야 할 것 같고, 중국은 예선을 통해서 어느 정도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경기 결과 자체뿐만 아니라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준비도 이번 대회에 방점이 찍힌 부분이다. 부상 중인 수비의 핵심 김민재(전북)를 발탁한 것도 그 일환이다.

신 감독은 "김민재가 부상 중이나 월드컵에 갈 수 있는 선수 중 한 명이다 보니 팀 미팅에도 들어오면서 분위기를 익히고 스페인 코치 합류 이후 전술적으로도 미리 익혀갈 수 있도록 동행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는 "김민재가 이제 조깅한 지 일주일 정도에 불과하지만, 최강희 전북 감독님도 적극적으로 도와주신다고 해서 소집했다"면서 "K리그가 이제 휴식기에 접어들었으니 재활도 대표팀에서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대기명단으로 빠진 김영권(광저우)에 대해선 "심리적으로 힘든 부분이 있었다"면서 "지난 평가전에선 경기력도 좋지 않아서 심리적 안정을 줄 겸 대기명단에 넣었다"고 설명했다.

모처럼 대표팀에 들어온 김성준(성남)에 대해선 "성남 감독 시절 데리고 있던 선수인데 살림꾼 역할을 한다"면서 "대표팀에서도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보고 싶어서 뽑았다"고 밝혔다.

4-4-2포메이션을 위주로 나서 경기력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이달 콜롬비아, 세르비아와의 평가전과는 달리 이번 대회에서 대표팀은 손흥민(토트넘), 기성용(스완지시티) 등 해외파 선수들을 가동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신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4-4-2를 주로 쓰겠다고 단정할 수 없다"면서 "상대나 선수 구성원에 따라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평가전에서 손흥민 활용법의 해답을 찾았는데, 플랜 B, C도 해봐야 한다"면서 "대표팀에서 시너지를 어떻게 낼지 고민하면서 선수를 뽑았고, 이번 대회에서 잘 활용해보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신 감독은 "이번에 소집되는 선수, 다른 K리거와 해외파 모든 선수에게 대표팀은 100% 열려 있다"면서 "자신이 속한 곳에서 실력을 검증받고 기량을 끌어올리면 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정성인 기자

    • 정성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프로축구, 프로농구를 비롯해 엘리트 체육, 생활체육 전반을 맡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뉴미디어, IT, 첨단과학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래서 그쪽을 주로 하는 블로그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주소는 위에 있고요, 블로그는 http://digilog4u.co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