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펜싱 박상영, 슬럼프 딛고 에페 그랑프리 우승

개인전 결승 정진선에 3-2 승

2017년 12월 12일(화)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금메달리스트 박상영(22·한국체대)이 2017 에페 국제그랑프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박상영은 11일 오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정진선(화성시청)을 3-2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준결승에서 이탈리아의 베테랑 파올로 피초를 15-13으로 물리쳤고, 8강에서는 스위스 막스 하인처를 14-13, 한 점 차로 이겼다.

이번 대회 금메달 획득은 박상영에게 의미 있는 결과다. 박상영은 리우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뒤 깊은 슬럼프에 빠지며 번번이 고개를 숙였다.

지난 7월 펜싱 세계선수권대회 에페 개인전에서 64강 탈락이라는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었고, 8월에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고배를 마시며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이를 간 박상영은 맨바닥에서 다시 시작했다. 그는 10월 스위스 베른에서 열린 2017-2018 국제펜싱연맹(FIE) 월드컵 대회에 자비로 출전했는데, 당시 남자 에페 개인전에서 우승하며 부활을 알렸다. 그리고 두 달 만에 열린 월드컵 대회에서 우승하며 포효했다.

같은 날 열린 여자 개인전에서는 최인정(계룡시청)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최인정은 16강에서 비올레타 콜로보바(러시아)를 15-9로 격파하고 8강에서는 리치 줄리아(이탈리아)를 15-6으로 대파하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그러나 마지막 문턱에서 마라 나바리아(이탈리아)에게 10-15로 무릎을 꿇으며 결승 진출엔 실패했다.

/연합뉴스

11일 2017 에페 국제그랑프리대회 에페 개인전에서 우승한 박상영(왼쪽 둘째)과 은메달을 차지한 정진선(맨 왼쪽).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