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소기업 대출 꺼리는 경남 금융기관

대출금 비중 대폭 줄어 '가계대출과 대조'…"정책적 확대 필요"

2018년 01월 10일(수)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경남지역 금융기관의 '중소기업 대출'이 갈수록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경남본부는 9일 '금융기관 대출 행태 변화가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동태적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도내 예금은행 '전체 대출금에서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 2010년 2월 64.9%(26조 원)였다. 이후 지속적인 하락세를 나타냈고, 지난해 6월 56.3%(41조 4000억 원)까지 떨어졌다. 이는 전국 평균 43.3%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큰 하락 폭에 방점을 둬야 한다는 지적이다. 경남은 64.9%에서 56.3%로 8.6%p나 떨어졌고, 전국 평균은 46.3%에서 43.3%로 3%p밖에 내려가지 않았다.

특히 2013년 말과 2017년 6월을 기준에 놓고 비교하면, 경남은 1.4%p 감소했고, 전국 평균은 오히려 2.1%p 증가했다.

반면 가계대출은 다른 양상을 보였다.

도내 예금은행 '전체 대출금에서 가계대출이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해 6월 49.1%로, 전국 평균 47.9%보다 높았다. 특히 2013년 이전 경남지역 가계대출 비중이 전국 평균보다 낮았던 점을 고려하면 매우 이례적인 변화로 받아들여진다.

보고서는 '경남지역은 중소기업 대출 축소와 가계대출 확대를 두드러지게 보이고 있다. 도내 은행 대출 행태가 여타 지역과 비교해 중소기업 대출보다 가계대출을 선호하는 것으로 추론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도내 금융기관 대출 행태를 종합 분석한 결과, '가계대출보다는 중소기업 대출이 실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중소기업 대출 비중·금액이 감소할수록 '소비 위축' '실업률 상승' 등의 결과를 동반했다는 것이다. 가계대출도 소비에 일정 부분 영향을 끼쳤지만, 중소기업 대출보다는 상대적으로 미미했다.

보고서는 '대출 행태와 실물경제 관계는 전국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난다. 따라서 지역별 맞춤형 금융정책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남지역은 중소기업 대출 확대가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결론이다.

한국은행 경남본부는 "금융기관 대출 행태 변화가 경남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려면 중소기업 대출 비중 확대를 유도할 다양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국적으로도 시중은행 가계부문 대출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전국 시중은행의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가계부문 대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평균 7.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은행 가계부문 대출 증가율은 전북은행 40.3%, 광주은행 31.0%, 제주은행 20.4% 순으로 높았다. 경남은행은 이보다는 낮은 19.0%였고, 부산은행 8.5%, 대구은행 7.2%였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가계부문 대출 축소 의지'와도 배치되는 대목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