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경남의 벤처캐피털 조성 조건

2018년 01월 10일(수)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경남도의 벤처기업 창업과 육성에 대한 지원이 너무 미미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벤처기업인 중에서 경남도에서 창업을 한 자체가 실수라는 말마저 나오는 현실에서 벤처기업 창업과 지원에 젖줄 역할을 하는 벤처캐피털의 조성과 운용이라도 경남도가 직접 나서서 손을 봐야 한다는 지적이 있다.

전임 홍준표 도지사 시절 경남도는 '채무제로'를 대단한 성과인 양 주장해 왔다. 하지만, 광역지자체가 재정 운영을 보수적으로만 하다 보니 정작 지역에서 필요한 미래 먹거리 산업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가 제대로 되지 않은 결과일 뿐이라는 비판이 있다. 즉, 중소기업부가 지원하는 모태펀드는 경남에서 창업펀드를 조성할 경우 전체 펀드의 최대 60%까지 중앙정부가 투자해 주지만 경남도가 자금투자를 전혀 하지 않아서 경남창업펀드는 현재 '0' 원이다. 새로운 아이디어와 이를 실현할 기술력을 가진 벤처기업이 있어도 경남에서 창업을 하는 건 그야말로 맨땅에 헤딩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왜냐면, 경남의 창업기업들에 필요한 초기 투자금인 창업펀드는 다른 지역에 비해 현저히 적을 뿐만 아니라 현금 흐름을 담당할 벤처캐피털 운용사가 지역에 전혀 없기 때문이다. 또한, 경남도에는 벤처기업 창업과 운영을 돕는 관할부서조차 불명확하다. 인근 부산시는 조직체계에서 '창업지원과'라는 담당부서를 분명히 하고 있지만, 경남도는 일자리지원과나 연구지원과로 업무가 나뉘어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경남도의 벤처기업 창업과 육성 지원업무는 사실상 등한시되고 있으며 벤처기업 역시 다른 지역으로의 이전 욕구가 높아지고 있다.

벤처기업의 지역 유치 효과가 없으면 결국 이런 기업은 지역을 떠날 수밖에 없다. 기업 생태계에서 창업 이후 투자 유치와 확대를 통해 1차 사업화에 성공한 기업들이 본격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각종 지원책인 '액셀레이팅' 프로그램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경남도는 현재 이런 액셀레이팅 프로그램조차 없다. 다시 말해 창업뿐만 아니라 사업화에 성공한 기업들이 경남에 있어야 할 이유가 없어 보인다. 이런 마당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남도가 '뭔가 하고 있다'는 말은 성립하기 어렵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