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지검, 취업미끼로 9억 원 사기친 40대 구속기소

입력 : 2018-01-11 18:50:07 목     노출 : 2018-01-11 18:51:00 목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중견 제조업체에 정규직으로 취직시켜주겠다고 속여 수억 원을 받아챙긴 혐의로 40대 취업사기꾼이 구속됐다.

창원지검은 창원국가산업단지에 있는 한 외국계 기업 직원이던 ㄱ(46) 씨를 사기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11일 밝혔다.

ㄱ 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2017년 11월까지 자신이 다니던 회사에 정규직으로 취업시켜주겠다며 구직자 37명으로부터 9억 650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ㄱ 씨는 피해자들로부터 1인당 2000만~65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 가운데 20대가 절반 이상이었다.

검찰은 ㄱ 씨가 취업 사기 행각을 벌이고자 회사 노조 대의원이 아닌데도 대의원임을 내세우며 노조 위원장과 친분도 과시했다고 설명했다. ㄱ 씨는 주로 자신이 활동한 운동 동아리 회원들에게 취업을 시켜주겠다는 말을 흘렸고, 취업을 청탁한 이들에게는 비밀로 채용을 추진하므로 다른 사람에게 말하지 말라고 입단속을 했다.

ㄱ 씨는 피해자들이 채용 진행 상황을 알려달라고 하면 가짜 신입사원 명단과 가짜 사원증을 만들어 보내는가 하면 '상여금'이라며 피해자들에게 일부 돈을 건네는 방법으로 마치 채용이 임박한 것처럼 속이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ㄱ 씨는 일부 피해자들에게 협력업체를 알아봐 준 후 마치 자신이 손을 써 입사한 것처럼 해 시간을 벌기도 했다. 일부 피해자는 더 나은 직업을 찾으려고 자신이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기도 했으며, 2년 넘게 채용 소식을 기다리기도 했다.

검찰은 "ㄱ 씨가 강원랜드, 경마장 등을 자주 드나들면서 법원에 개인회생 신청을 할 정도로 빚이 많았다"며 개인 빚을 갚고자 단독으로 취업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결론 내렸다. 김홍창 창원지검 차장은 "최근 경기불황을 틈타 채용비리와 취업 사기가 느는 만큼 앞으로도 엄정 대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7년 7월 17일부터 경남경찰청, 검찰, 법원, 진해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