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탁금지법 개정, 국내산 선물 구입 증가

농축산물 5만~10만 매출↑…외국산 5만 이하 판매↓

2018년 01월 12일(금)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청탁금지법 개정으로 농·축·수산물 선물 상한액이 10만 원으로 조정되면서 국산 설 선물세트 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산 중심인 5만 원 이하 선물 매출은 감소하고, 5만∼10만 원선 국산 선물 수요가 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5∼9일 설 예약판매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4%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체적으로 국내산 선물 매출은 12% 증가한 반면, 외국산은 3%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축산(24.0%), 수산(5.0%), 농산(21.7%) 부문 매출이 크게 늘었다. 반면에 건강·차(-5.4%), 주류(-5.8%) 등 매출이 감소했다.

청탁금지법 개정 영향으로 과일, 곶감, 멸치, 갈치 중심의 5만 원 이상 10만 원 이하의 상품 매출은 62% 증가했다.

그러나 수입 과일, 견과류, 육포 등 수입상품 중심의 5만 원 이하 선물은 26% 줄었다.

5만∼10만 원 선물 매출 비중은 24%로 급등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3%에 불과했다.

5만 원 이하 선물은 작년 설 41%를 차지했지만, 올해는 21%로 떨어졌다. 30만 원 이상의 고가 선물도 올해 25%의 매출 비중을 보여 설 선물 양극화 현상이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은 25일까지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를 진행하고, 26일부터 국내산 선물 품목과 물량을 늘려 본격적인 명절 선물 판매에 나선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이마트의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도 전년 같은 기간보다 64.3% 신장했다.

신선식품 가운데 수산 선물세트 매출이 65.4% 늘었다. 가공식품 중에서는 커피·음료세트 매출이 227.6% 증가했다.

가격대별로는 5만 원 미만 선물세트 매출이 82.8% 늘었고, 5만∼10만 원 제품 매출은 23.6% 감소했다.

이마트는 사전예약 초기 저가 선물세트 대량구매 영향으로 5만 원 미만 세트 비중이 높지만, 명절에 가까워질수록 중고가 선물세트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신선식품 설 선물 가운데에는 배·사과가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된다. 이마트에 따르면 품질이 우수한 배 공급량이 증가해 상품 기준 도매가격이 평년 대비 18.1% 저렴한 수준이다.

이를 반영해 이마트는 배 선물세트 가격을 작년 설보다 20∼30% 싸게 출시했다.

사과 시세도 평년보다 14.3% 낮은 수준이다. 이마트 사과 선물세트도 지난해보다 10∼20% 저렴하다.

한우 산지시세는 작년보다는 9.9% 올랐지만 이마트는 사전 비축 물량 등을 내놓으면서 가격을 낮췄다고 전했다.

굴비와 멸치 등의 시세가 올랐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참조기 어획량이 크게 줄어 지난해 설 대비 참조기 원물 가격이 20∼30% 상승했다.

이마트는 참조기 굴비 선물세트의 대안으로 합리적인 가격의 민어굴비 선물세트(5미·4만9900원) 물량을 작년 설보다 3배 이상 늘렸다.

롯데마트도 10만 원 이하 명절 선물세트를 강화했다.

1등급 한우 찜갈비, 불고기, 국거리를 혼합해 구성한 '한우 갈비정육세트'를 9만 9000원에 판매하며, 10개 구매 시 1개 세트를 추가로 증정한다.

엘포인트 회원에게 수입 찜갈비 세트를 최대 40% 할인해준다.

'천일염 참굴비 세트 1호'를 사전예약 판매 기간에 8만9100원에 판매하며, '자연담은 건강버섯 세트'를 엘포인트 회원 대상으로 20% 할인 판매한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