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정위, 상조회사 8곳 적발 미보전 선수금 약 29억 원

2018년 01월 12일(금)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계약을 마음대로 해제하고서 수십억 원에 달하는 선수금을 떼먹은 상조업체들이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상조계약을 임의로 해제하고 선수금 보전의무를 따르지 않은 업체 8곳을 적발해 향후 검찰 고발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상조업체는 폐업·등록 취소가 됐을 때 선수금 50%를 지급할 수 있도록 예치할 의무가 있다.

업체들은 주로 연락이 닿지 않고 더는 대금을 내지 않는 회원을 상대로 규정된 절차인 '최고 절차'를 거치지 않고 마음대로 계약을 해제했다.

법적으로 계약 해제가 성립되지 않았음에도 이들은 선수금 50% 예치 의무를 따르지 않았다가 적발됐다.

공정위는 총 50여 개 업체를 조사해 8개 업체를 적발했으며, 이들의 임의 계약해제 건수는 약 1만6000건이었다. 미보전 선수금은 약 28억7000만 원에 달한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