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눈에 띄는 새책]<그렇게 보낼 인생이 아니다> 등

2018년 02월 09일(금)
이원정 기자 june20@idomin.com

◇그렇게 보낼 인생이 아니다 = 소설. 한순간의 무모한 선택으로 말을 할 수 없게 된 남자. 정신만 멀쩡할 뿐 몸을 조금도 움직이지 못하고 누구와도 소통할 수 없는 상태가 된다. 가족도 친구도 없이 자신만 덩그러니 남았음을 인지한 순간, 자기 내면과 직면할 수밖에 없었다. 아난드 딜바르 지음, 136쪽, 레드스톤 펴냄, 1만 3000원.

◇불편한 미술관-그림 속에 숨은 인권 이야기 = 샤를리 에브도와 만평은 풍자일까, 혐오표현일까? 어째서 그림 속 여성은 나체인 경우가 많을까? 히틀러가 주인공인 그림에는 총을 쏴도 괜찮을까? 이러한 의문들의 답을 찾으며 미술을 매개로 인권을 이야기한다. 김태권 지음·국가인권위 기획, 276쪽, 창비 펴냄, 1만 6000원.

◇우리 곁의 한시-여행이 즐거워지는 역사 이야기 = 풍부한 사진과 역사 기록으로 만나는 체험 학습 길잡이. 정약용은 집 이름을 왜 여유당이라고 지었을까? 단속사지 600년 된 매화나무는 누가 심었을까? 강원도 청간정에서 제주도 유배지까지, 옛이야기를 따라 떠나는 한시 여행. 기태완 지음, 260쪽, 다른 펴냄, 1만 4000원.

◇참새 이야기 = 소설. 출판사 더봄의 '더봄 중국문학전집' 시리즈 1번. 중국 마오둔문학상 제9회 수상작. 시작은 사랑이었지만 결국 비극으로 끝나버린 바오룬, 류성, 선녀의 엇갈린 사랑과 증오에 대한 이야기. 세 젊은이의 불안한 청춘은 서로 물고 물리는 관계 속에 얽매인다. 쑤퉁 지음, 568쪽, 더봄 펴냄, 1만 6000원.

◇이야기를 걷다(개정판) = 부제는 '소설 속을 걸어 부산을 보다'. 부산을 배경으로 한 소설을 빌려 과거와 현재의 부산을 재조명한 에세이. 2006년 처음 출간됐다. 개정판은 10여 년 동안 변한 부산의 모습을 담고 있고, 새로운 소설들을 추가했다. 조갑상 지음, 304쪽, 산지니 펴냄, 1만 6000원.

◇신영복 평전 = 신영복 선생 2주기를 추모하며 그를 다시 만나는 책. 출생부터 서거까지 신영복이 세상에 남긴 흔적을 살피고, 평론을 덧붙였다. 신영복은 억울한 20여 년 옥살이에도 분노 대신 절제와 성찰을 보여주고, 지혜와 따스한 시선으로 '가난해진 가슴'에 훈기를 불어넣었다. 김삼웅 지음, 302쪽, 채륜 펴냄, 1만 4000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원정 기자

    • 이원정 기자
  • 문화체육부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