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순실 1심 선고 '법정 방청권 추첨' 경쟁률 2.2 대 1

일반인 30석 배정…최 씨 형량 최대 관심사

2018년 02월 13일(화)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1심 선고 재판을 위해 12일 진행된 법정 방청권 추첨 결과 2.2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전 서울회생법원 제1호 법정에서 최 씨와 안종범 전 수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13일 1심 선고 재판을 위한 방청권을 추첨했다.

재판이 열릴 417호 대법정 150석 중 일반인에게 배정된 좌석은 30석으로, 이날 추첨엔 66명이 참여해 2.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2016년 12월 최 씨의 첫 공판준비기일 당시 525명이 몰렸던 것에 비하면 다소 관심도가 떨어졌지만, 여전히 적지 않은 사람들이 모였다.

방청권을 신청하러 온 이들의 최대 관심사는 최 씨가 얼마만큼의 형을 받을지였다.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 1심 선고 공판 방청권 추첨이 열린 12일 오전 서울회생법원에서 관계자가 응모권을 추첨함에 넣고 있다. 선고는 13일 오후 대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연합뉴스

전직 공무원인 문모(62) 씨는 "매스컴에서만 보다가 선고를 한다고 해서 직접 현장에서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라 전체를 뒤흔들었는데 중형이 선고되지 않으면 국민이 의아하게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모(69) 씨도 "그동안 박근혜, 최순실 재판을 법정에서 종종 지켜봤다. 두 사람 다 하나도 죄를 인정하지 않았다"며 "이번 기회에 이들에게 중벌을 내려 경제인 돈을 받아서 못된 짓 하는 행태를 끊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검찰의 구형량이 지나치게 높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정모(33) 씨는 "검찰의 징역 25년 구형은 사형수에게 할 법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재용 재판에서도 그랬지만, 검찰 구형량보다는 훨씬 적게 형량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예측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로 추정되는 이들은 추첨에 참여하며 "박근혜 만세! 최서원 파이팅" 등을 외쳤다. 이들은 취재진이 카메라 플래시를 터트리자 "찍지 말라"며 민감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