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위 → 북한 → 강풍…날마다 바뀌는 평창 이슈

2018년 02월 13일(화)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12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공동 일일 브리핑에서 최대 화제는 이틀 연속 멈추지 않는 강풍이었다.

몸을 가누기 어려울 정도의 강풍이 불어 11∼12일 연속 정선 알파인센터, 평창 용평 알파인센터에서 각각 치러질 예정이던 알파인스키 남자 활강, 여자 대회전 경기가 거푸 15일로 미뤄지자 전 세계에서 온 취재진은 과연 대회를 제대로 치를 수 있을지에 관심을 나타냈다.

성백유 조직위 대변인은 "선수의 안전을 우선으로 고려해 국제스키연맹(FIS)과 조직위가 협의해 스키 대회 일정을 연기했다"면서 "예비일이 있으므로 경기를 정상적으로 치르는 데 문제 없다"고 설명했다.

성 대변인이 소개한 이날 평창 산악 지대의 순간 최대 풍속은 초속 25m에 이른다. 강풍으로 이 지역 체감온도는 영하 25도까지 떨어졌다.

이틀 내리 경기가 순연되자 환불 관련 문의도 나왔다.

또 입장권 구매 당시 받은 연락처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조직위 홈페이지에 경기 취소와 순연된 일정 등을 잘 공지하고 있다고 성 대변인은 말했다.

평창올림픽이 9일 막을 올린 이래 조직위와 IOC는 10일부터 매일 공동 브리핑으로 전날과 당일 관심 사안을 취재진에게 알린다.

세계 언론의 시선은 강원도 강릉과 평창에 17년 만에 몰아친 혹한에서 북한의 참가에 따른 남북 공동입장, 한반도기 사용 문제를 거쳐 이젠 강풍으로 옮겨갔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