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제' 최민정 쇼트트랙 500m서 4관왕 시동건다

한국 선수 중 유일 예선 통과, 사상 첫 금메달 정조준
남자 쇼트트랙도 계주 시작…스키 김마그너스 '주목'

2018년 02월 13일(화)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우리나라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긴 '효자종목' 쇼트트랙이 13일 다시 한 번 금빛 질주를 펼친다.

한국쇼트트랙은 지난 10일 남자 1500m에서 임효준(한국체대)이 금메달을 수확하며 기분 좋게 평창올림픽을 시작했다.

바통은 최민정(성남시청)이 이어받는다. 최민정은 13일 오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쇼트트랙 여자 500m 준준결승 경기에 출전한다.

최민정은 10일 예선에서 42초 870의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고 준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심석희, 김아랑(이상 한국체대)이 예선 문턱을 넘어서지 못해 우리나라에서는 이제 최민정만 메달 도전을 이어간다.

우리나라는 쇼트트랙 강국임에도 올림픽 여자 500m에서는 1992년 알베르빌 대회 때 처음 동계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아직 정상을 밟아 보지 못했다.

1998년 나가노 대회에서 전이경이, 2014년 소치 대회에서 박승희가 동메달을 목에 건 것이 최고 성적이다.

대신 중국이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양양의 우승을 시작으로 4개 대회 연속 여자 500m 금메달을 쓸어담았다.

최민정이 중국의 독주를 저지하고 한국쇼트트랙의 새 역사를 쓴다면 그의 이번 대회 다관왕 도전도 더욱 탄력받을 전망이다.

최민정은 이번 대회에서 500m와 이미 결승에 오른 단체전 3000m 계주는 물론 1000m와 1500m에도 출전한다.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예선에 출전하는 최민정이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무려 7차례의 수술을 받고서도 오뚝이처럼 일어나 '금빛 드라마'를 쓴 임효준도 이날 남자 1000m와 단체전인 5000m 계주 예선에 출전해 다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한국 크로스컨트리 스키의 희망인 김마그너스는 남자 스프린트 경기에서 올림픽 데뷔전을 치른다.

노르웨이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김마그너스는 노르웨이에서 자란 뒤 2015년 한국 국적을 선택했다.

이후 2016년 릴레함메르 유스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를 획득하고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크로스컨트리 남자 스프린트 클래식에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금메달을 목에 거는 등 한국 크로스컨트리 스키의 대들보로 자리매김했다.

평창올림픽 남자 크로스컨트리 스키는 11일 열린 15㎞+15㎞ 스키애슬론이 첫 일정이었으나 단거리인 스프린트가 주 종목인 김마그너스는 체력 비축을 위해 불참했다.

이번에 당장 메달을 기대하기는 힘들지만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바라보고 힘찬 첫걸음을 뗀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