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알려왔습니다

2018년 02월 14일(수)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13일 자 7면 '수영장 도급 강사 떡값 논란' 기사에 대해 창원시설공단이 마산실내수영장 아쿠아로빅 도급 강사 2명과 총무 2명에 대해 자체 진상조사를 한 결과 명절 떡값을 챙겨주기 위해 회원들이 돈을 걷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알려왔습니다. 창원시설공단은 도급 강사가 작성한 사실확인서를 근거로 떡값을 요구하거나 받은 적은 전혀 없으며, 다만 한 총무가 여자탈의실 용역 노동자가 손목을 다쳐 병원에 입원하자 회원 11명에게 5000원씩 모금해 5만 5000원을 전달한 적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부정청탁·금품수수 금지법 시행 이후 엄격하게 강사 교육을 진행하며 떡값 문화 근절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마산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