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후쿠시마 피해는 계속되고 있다

2018년 03월 13일(화)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 사고 7주기를 맞아 시민이 모여 핵 없는 세상을 외쳤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지난 10일, 창원 상남동 분수광장에서 핵발전소 위험성을 알리고자 방재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탈핵 집회를 했다. 후쿠시마 핵사고 7년이 지났지만 방사선 누출 피해는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조사연구를 통해 후쿠시마 원전 인근의 방사성 오염이 다음 세기까지 지속할 정도로 심각한 것으로 발표했다.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7주년을 맞아 재난보고서를 공개했다. 이번 보고서는 그린피스 방사선 방호 전문가팀이 지난해 9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후쿠시마 현지에서 실시한 과학적이고 종합적인 조사 결과를 담고 있다.

그 내용은 사고 이후 공기 중으로, 바다로, 대지로 대량의 방사능이 방출되고 있고, 아직도 녹아내린 핵연료 실태 파악조차 못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미 해당 지역의 농수산물은 고농도 방사능에 오염이 되었고, 이제 이곳은 더는 사람이 살 수 없는 지역이 되고 말았다. 지금도 우리가 두려운 것은 그린피스 조사 결과 후쿠시마 원전 인근의 방사성 오염이 다음 세기까지 지속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것이다. 이번 조사 대상은 피난 지시가 해제된 지역뿐만 아니라 여전히 피난구역인 지역도 포함됐다. 조사 결과 후쿠시마현 나미에와 이타테 지역의 방사성 오염 수준이 일반인의 연간 피폭 한계치보다 최대 100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인권이사회도 후쿠시마 관련 총 네 개의 권고사항을 일본 정부에 내놓았다. 이사회 회원국인 오스트리아, 포르투갈, 멕시코, 독일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피난민들의 인권을 존중할 것과 여성과 어린아이를 포함한 시민들의 방사선 피폭 위험을 줄이고,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는 자발적 피난민들을 지원하기 위한 강력한 조처를 할 것을 촉구했다. 독일은 일본이 연간 피폭 한계치를 현재 20밀리시버트에서 사고 전 기준이었던 1밀리시버트로 다시 변경할 것도 요구했다. 이 권고를 적용하면, 일본정부의 피난 지시 해제는 멈추게 될 것이다. 일본 정부는 오는 16일까지 권고안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