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회찬 "평화당과 굥동교섭단체 추진, 촛불민심 위한 결단"

입력 : 2018-03-13 10:33:11 화     노출 : 2018-03-13 10:33:00 화
고동우 기자 kdwoo@idomin.com

노회찬(정의당·창원 성산) 원내대표가 "민주평화당과 공동교섭단체 추진은 다시 촛불광장에 서는 심정으로 내린 고뇌 어린 결단"이라고 밝혔다.

노 대표는 12일 당 상무위원회 모두 발언에서 "촛불혁명으로 새 정부가 탄생했지만 여러 성과에도 불구하고 현재 국회는 수구보수 틀에 갇혀 한치도 앞으로 못 나아가고 있다"며 "이런 상황은 정의당으로 하여금 국회 내에서 좀 더 강한 목소리를 내고 행동할 것을 요구한다. 공동교섭단체는 촛불혁명이 제기한 '이게 나라냐'는 물음,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달라는 요구에 대한 정의당의 답변"이라고 말했다.

노 대표는 "민생 입법은 물론, 공수처 설치 같은 사법개혁, 불안정 노동자 권리 보장을 위한 노동개혁 등은 답보 상태에 머물러 있고 또 국민을 위한 개헌과 민심 그대로를 반영하는 선거법 개정 역시 '기득권 수호'라는 거대한 암초 앞에 놓여 있다"며 "정의당 의원단 결정이 당원과 지지자의 동의를 받고 한국사회를 일보전진시키는 데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의원단은 11일 긴급 의원총회와 '끝장토론'을 진행해 평화당 제안을 수용,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논의키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국민의당(현 바른미래당)에서 분리한 평화당 의원 수는 14명, 정의당은 6명으로 두 당을 합하면 교섭단체 요건인 20명을 충족한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12일 논평을 내 "공동으로라도 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다는 유혹에 그동안 잘 지켜오던 정체성을 포기하는 게 놀랍다. 가치도, 자립할 생각도 포기해버린 정당은 존재 이유가 없다"고 맹비난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고동우 기자

    • 고동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