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고]다시 확인해보는 스쿨존

2018년 04월 16일(월)
강민기 밀양경찰서 경무과 순경 webmaster@idomin.com

운전을 하다 보면 스쿨존을 지나는 경우가 있다. 그 때마다 지정 속도를 준수하고자 계기판 바늘이 혹시 30㎞를 넘지는 않나 주의하며 지나간다. 하지만 굳이 왜 30㎞인지 생각한 적은 없었는데 이번에 그 이유를 알게 됐다. 자동차 속력이 시속 30㎞일 경우 사고 시 보행자 생존 확률이 90%가 넘고, 이보다 속력이 빠르면 사망 확률이 증가하기 때문이란다.

스쿨존은 초등학교나 유치원 근처에 지정하는 어린이보호구역이다. 도로 표면은 적색으로 포장해 눈에 띄고 30이라는 숫자로 30㎞ 제한 구역임을 표시한다. 그럼 초등학교나 유치원에서 반경 얼마까지가 스쿨존일까? 정답은 정문에서부터 반경 300m다. 그렇다면 왜 300m일까. 어린이 교통사고의 58%는 초등학교 반경 300m 이내에서 하교 시간과 방과 후 활동 시간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이다. 알고 보면 이런 이유들이 있는 것인데 무심코 지나쳤었다.

그럼 스쿨존에서 지켜야할 사항과 위반시 과태료에 대해 알아보자. 앞서 말했듯이 제한 속도는 30㎞다. 고정식 과속 단속 카메라가 설치된 곳이 많고 24시간 단속되지만, 스쿨존 적용 시간은 오전 8시에서 오후 8시 사이로 이 시간이 아닌 경우는 일반 도로 적용을 받는다. 스쿨존에서 단속되면(승용차 기준) 20㎞ 이하 초과 시 6만 원, 20㎞ 이상 40㎞ 이하 초과 시 9만 원, 60㎞ 이하 초과 시 12만 원, 60㎞ 이상 초과 시 15만 원이다. 그리고 주·정차 위반 시 8만 원, 신호 위반 시 12만 원으로 가중해 처벌한다.

강민기.jpg

가중처벌하는 이유는 당연히 어린이 안전에 더욱 주의하자는 것이다. 어린이들은 시야도 좁고 사고 발생 시 중상 입을 확률이 높고, 예측치 못한 상황에서 사고가 발생하기 때문에 조심해야 하고 특히 스쿨존에서는 2배 이상으로 주의해야 한다. 우선 횡단보도에서는 무조건 일시 정지를 한 후 주위를 살피고 주행해야 한다. 어린이들 행동은 예측이 어려우므로 주행 중에도 전방을 주시하고 사각지대도 의식해야 한다. 그리고 불법 주차된 차량이 역시 사고를 유발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