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수 야당 "댓글 조작 연루 김경수 후보 사퇴해야" 공세

민주당, 비방 자제 촉구…정책 대결 실종 우려

2018년 04월 17일(화)
정봉화 기자 bong@idomin.com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휘말리면서 6·13지방선거 경남지사 선거에 예상치 못한 변수가 생겼다. 김 의원은 애초 17일 계획한 출마 선언을 19일로 미뤘다. 그러나 이번 주 도지사 선거 출마를 공식화하는 데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경남도당은 김 의원에게 불출마 선언을 요구하는 등 공세를 이어갔다.

민주당으로서는 출마를 공식 선언하기도 전에 터진 악재에 선거일정이 꼬이는 모습이지만, 한국당 등 보수정당은 도지사 선거에서 강력한 경쟁상대를 깎아내릴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고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한국당 도당은 16일 성명에서 "김 의원은 본인이 떳떳하다면 도지사에 연연할 것이 아니라 후보직과 국회의원직까지 모두 사퇴하고 검찰에 자발적으로 출석해 수사에 협조하기를 바란다"며 "여론조작 사건 연루 의혹이 제기된 사실 자체가 이미 도지사 후보 자격을 상실했다"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 당원들의 댓글 여론조작은 정권 실세·대통령의 최측근 복심이라는 김경수 의원 등 윗선까지 개입 의혹이 거론되는 만큼 개인적 일탈 차원을 넘어 거대한 음모의 일환으로까지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의혹설을 제기했다.

이어 "의혹이 증폭되는 상황에서 도민이 바라는 것은 출마 선언이 아니라 진심 어린 해명과 사죄, 도지사 불출마 선언"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경남지사 후보로 확정된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는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의원이 (댓글조작 하는) 그런 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고 안타깝다"며 직접적인 공세는 피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국가의 여론은 국민의 집단적 지혜가 담긴 공론인데, 이것을 인위적으로 왜곡시켰다면 반민주주의이고 우려할만한 상황"이라며 "수사를 통해서 더 철저하고 신속하게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경남도당 조명현 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김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조 부대변인은 "이 의혹이 실체가 있는 사건으로 밝혀진다면 전임 정권의 국정원 댓글 조작사건에 버금가는 민간에 의한 여론조작사건으로 또 하나의 국기문란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지금 중요한 것은 조속히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연루 의혹 중심에 선 김 의원에 대한 조사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는 등의 방식으로 본격 수사에 나서야 하며, 김 의원 또한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검찰에 자진 출두해 문제의 텔레그램 메시지를 공개하는 등 수사에 적극 협조해서 국민적 의혹을 푸는데 앞장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야당 공세가 이어지자 민주당 도당은 "근거 없는 음해에 부화뇌동하고 있다"며 반격했다.

민주당 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 "사건 사실 여부는 고사하고 당사자에게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은 채 나온 기사에 대해 아무런 검증조차 하지 않고 비난부터 하고 보는 게 현재 대한민국의 야당 현실이라는 것이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공당이 유력한 후보에 대해 무분별한 정치 공세를 하는 것은 그야말로 낡은 정치이며, 선거를 축제가 아닌 진흙탕으로 만들 뿐"이라고 일축했다.

김 의원과 민주당 해명에도 보수 야당이 이번 사건을 정치쟁점화할 태세여서 이번 도지사 선거가 정책 대결 없는 정치공세로 끝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정봉화 기자

    • 정봉화 기자
  • 자치행정부에서 도청과 지역정치 등을 맡고 있습니다. 도정 관련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