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산 동면 사송지구 개발 피해 호소

주민들 재산권 침해·소음 주장

2018년 05월 03일(목)
이현희 기자 hee@idomin.com

양산 동면 사송 공공주택지구 개발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는 주민들이 비상대책위를 꾸리고 집단행동에 나섰다.

2일 동면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양산사송 공공주택지구 공사피해 비상대책위'(위원장 김남수·이하 비대위) 출범식에는 내송마을 주민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지난 2월 공사에 들어간 사송 공공주택지구 개발로 인해 정신적·물질적 피해를 보고 있다며 시행사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시공사인 태영컨소시엄을 상대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비대위는 "1972년 국토종합개발계획에 의해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된 후 지금까지 사유재산권을 침해받아 오다 2005년 이 지역 토지를 강제 수용해 택지지구로 개발하면서 또다시 피해를 받고 있다"며 "날림먼지와 소음 등에 아무 대책도 없이 강행하는 공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내송마을 이주대책 수립 △전답 강제수용에 따른 생계대책 마련 △생존권 무시한 공사 강행 중단 등을 LH와 태영컨소시엄에 요구하며 물리력 행사도 마다치 않겠다는 태도여서 앞으로 갈등을 예고했다. 특히, 비대위는 LH가 개발 계획을 변경하면서 마을 경계지역에 예정돼 있던 근린생활시설·녹지 구간을 아파트 용지로 바꿔 저지대인 마을이 조망권과 재산권 침해를 받게 됐다고 반발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현희 기자

    • 이현희 기자
  • 경남도민일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