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시장 후보 첫 TV토론…물고 물리는 약점 잡기

심도 있는 검증·토론보다 네거티브 공세

2018년 05월 16일(수)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6·13 지방선거를 앞둔 창원시장 후보들의 첫 방송토론회가 15일 저녁 KNN을 통해 방영됐다.

더불어민주당 허성무, 자유한국당 조진래, 무소속 안상수 후보는 물고 물리는 설전을 벌였으며, 바른미래당 정규헌 후보 역시 세 후보 약점을 집요하게 파고들며 존재감 알리기에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토론 열기가 뜨거워지면서 질문을 해야 할 시간임에도 '자기 할 말만 하고 답변 기회를 주지 않는 행태'가 자주 나타나 상호 간 심도 있는 인물(공약) 검증으로까지는 나아가지 못했다. 또한 지역주의를 부추기는 듯한 질문을 의도적으로 하는 후보들도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도 했다.

허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여론조사 불법 논란에 대한 추궁을 상대후보들로부터 받았고, 조 후보는 창원에 연고가 없고, 정무부지사 시절 경남테크노파크 채용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해야 했다. 안 후보는 시청 내 적폐세력이 있다는 의혹과 한국당 탈당 명분이 없다는 문제제기에 대응해야 했다.

05.jpg

먼저, 허 후보는 안 후보로부터 "권리당원 1만여 명을 상대로 불법 여론조사를 했고, 경선 여론조사 기관 역시 참여정부 비서관으로 근무한 이가 대표로 있는 곳에 의뢰했다"는 의혹제기에 대한 해명을 요구받았다.

이에 허 후보는 "(민주당) 경남도당에 그런 주장을 했는데, 전수식 후보 측까지 참관해서 조사를 했지만 그런 사실이 없다는 게 밝혀졌다. 주장은 마음대로 할 수 있지만 근거가 희박하면 설득력이 없는 것 아니겠느냐"고 해명했다.

조 후보는 창원에 연고가 없다는 상대후보들의 문제제기에 "25년 전 창원에서 변호사로 개업해 세금 내면서 세 아이를 키웠다. 두 아이를 여기서 학교에 보냈고 지금도 초등학교 다니는 아이가 있는 젊은 학부모다. 정무부지사와 경남개발공사 사장으로 일하면서 경남 전지역, 특히 창원 현안을 누구보다 잘 챙겼다"고 답했다.

또한 경남테크노파크 채용비리와 관련한 경찰 참고인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채용과 관련해 관여한 사실이 전혀 없을뿐더러, 미묘한 시점에 경찰에서 소환장을 보내고 언론에 흘리기에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안 후보는 조 후보로부터 '한나라당 원내대표 시절 탈당 인사에 대한 비판 전력'과 '의령·함안·합천 국회의원 선거구 재보궐선거 가능성이 점쳐질 때 그곳에서 출마를 준비했다'는 문제제기를 받았다.

이에 안 후보는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자유한국당 공천 부당성을 지적하기 시작했고, 이 과정에서 조 후보가 안 후보 발언을 제지하면서 다소 언성이 높아지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또한 조 후보는 "허 후보가 방송에 출연해 창원시청에 최순실이 있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안 후보 해명을 요구했다. 안 후보는 "일전에 기자들이 그걸 묻기에 '헛소리에 답할 필요 있겠느냐'고 답한 바 있다"고 밝혔다.

지역감정을 은근히 조장하는 듯한 질문도 나왔다. 조 후보는 "창원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높은데, 호남에서는 여전히 민주당 지지율이 압도적이다. 왜 창원만 변해야 하느냐"고 허 후보에게 물었다. 또한 안 후보는 "허 후보 출생 당시 형님이 광주에서 고등학교를 다녔고 부친도 광주에 계셨다"며 허 후보가 마산 출생이 맞는지 묻기도 했다.

이에 허 후보는 "60년대는 지역감정도 없던 때고 형님께서 광주 명문고에 다니시던 중에 가족이 이사했고, 형님은 굳이 전학할 필요가 없었다. 저는 진전면 양촌리에서 태어났다"고 해명해야 했다.

이 외에도 허 후보는 안 후보와 조 후보에게 창원시청 도로명 주소를 아느냐고 물으며 "가장 기초적인 것도 파악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안 후보는 "그것만 콕 찍어서 물으면 되나. 가끔은 자기 집 주소도 모를 때가 있는데, 그런 질문은 예의상 안 하시는 게 좋다"는 역 지적을 받았다.

이날 정규헌 후보는 "반성 없는 부패한 보수와 운동권 진보에 창원의 미래 맡길 수 없다. 깨끗하고 참신한 인물이 창원의 바른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민중당 석영철 후보와 무소속 이기우 후보는 방송사 선거토론 규정상 출연하지 못했으며, 본격적인 토론회가 시작되기 전 2분가량 출마의 변을 밝히는 것으로 아쉬움을 달래야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