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남북철도 동참 선언한 현대로템

2018년 05월 16일(수)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지난 14일 창원에 있는 전국금속노조 현대로템지회는 남북철도 연결운동을 벌이는 평화철도에 1인당 1만 원씩 기부하는 서명식을 했다. 현대로템 조합원 1500여 명이 참여하는 남북철도 연결 운동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 1953년 한국전쟁 정전 이후 남북 정부 사이에 간헐적으로 있었던 평화적 대화국면은 정치적 계산과 권력유지라는 소수 이해관계에 따라 부침을 겪어왔다. 1972년 남북 7·4공동성명 이후 남북 각각 정권의 독재적 권력만 강화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자신들의 권력을 지속하는 도구로 남북대화를 악용한 실제의 사례가 존재하다 보니 이후 남북 정상들의 만남에도 기묘한 색안경과 의심이 항상 있었다.

북과 달리 남한의 민주주의정치체제는 정권 연속성을 담보하지 못하면서 이전 정부의 협상이나 약속은 이후 철저하게 무시된 경험까지 있다. 노무현 대통령이 2007년 방북에서 체결한 10·4선언은 이후 보수 정부에서 마치 휴짓조각처럼 내팽개쳐졌다. 이런 정치구조적 문제를 보완하고 분단문제와 평화체제 정착이라는 민족적 과제를 해결하려면 정부 당국자에게만 모든 걸 맡겨둘 게 아니라 시민사회가 적극적으로 개입할 필요가 있다. 정부가 교통정리하면 시민사회는 뒤따라 사업을 실행하고 추동하는 주체가 될 필요가 있다. 실제로 사업이 진행되어야만 약속은 실현될 수 있다.

남북철도 연결 사업에 대중이 기대를 보이는 이유는 분명히 있다. 어린 시절 교육에서만 배웠던 반도국가라는 지정학적 지식은 현실에선 아무런 가치가 없는 지식이었을 뿐이다. 다시 말해, 우리 의식의 깊은 곳에 남한은 섬나라와 다를 게 전혀 없다는 현실적 인식 때문에 북은 가서는 되지 않고 갈 수도 없는 지역이었을 뿐이다. 남북정상회담은 우리가 진실이라고 알아왔던 인식이나 의식이 틀렸을 수도 있다는 자성과 성찰을 가능하게 한 계기였다. 기차를 타고 모스크바를 거쳐 베를린과 파리까지 달릴 수 있다는 유쾌한 상상을 허튼 공상이라고 타박해선 곤란하다. 이런 평화철도가 실제로 존재하는 그때엔 한반도 평화체제라는 말도 성립이 될 것이다. 분단과 평화라는 온 민족의 염원을 이루도록 시민사회가 나서는 건 지극히 정상이고 환영할 만하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