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지성 "팬에게 다양한 관점 해설"

러시아 월드컵 해설위원 데뷔

2018년 05월 17일(목)
이원정 기자 june20@idomin.com

한국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37)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방송 해설위원으로 데뷔하는 소감을 밝혔다.

박지성 본부장은 16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BS 해설위원을 맡게 된 배경과 각오를 전했다. 박지성 해설위원은 배성재 아나운서와 호흡을 맞춘다.

박 해설위원은 월드컵 기간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4강 신화를 합작했던 이영표(KBS), 안정환(MBC) 해설위원과 입담 대결을 벌여야 한다.

박 위원은 SBS로부터 해설위원 제안을 받고 수락한 이유로 "평소에 (현역 은퇴 후 )지도자로서 이어나갈 것이 아니라고 밝혔던 만큼 해설을 통해서라도 박지성이 어떤 축구를 했고, 어떤 축구를 좋아하며, 어떻게 바라보는지를 보여주고 싶었다"면서 "팬들에게도 다양한 관점으로 해설을 들려준다는 점에서는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BS는 지난 3월 폴란드와 평가전이 끝난 직후 박지성 해설위원과 친분이 있는 배성재 아나운서를 영국 런던으로 파견하는 등 영입에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성은 축구 해설의 '족집게'로 통하는 이영표 위원, 방송 예능 출연으로 입심이 좋아진 안정환 위원과 차별화할 장점을 묻는 말에는 "선수 생활을 다르게 해왔기 때문에 보는 관점이 다르다"면서 "누가 (해설 경쟁에서) 이기느냐보다 다양한 시선을 보여주는 게 의미가 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SBS 해설위원으로 나서는 전 축구선수 박지성(왼쪽)과 아나운서 배성재가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본사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원정 기자

    • 이원정 기자
  • 문화체육부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