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타선 응집력 부족…NC, 롯데에 0-7로 패

입력 : 2018-05-18 00:22:07 금     노출 : 2018-05-18 00:22:00 금
이창언 기자 un@idomin.com

타선 응집력 차이가 승부를 갈랐다. 17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NC와 롯데의 시즌 5차전에서 NC가 0-7로 졌다.

이날 양팀은 3회까지 0-0으로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아쉬움이 컸던 쪽은 NC다. NC는 1회 박민우 안타, 2회 스크럭스 볼넷, 3회 손시헌 몸에 맞는 볼 등으로 매 이닝 선두타자를 출루시키고도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응집력 부족은 선취 실점으로 더욱 뼈아프게 다가왔다. 롯데 타선은 한번 찾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NC를 몰아세웠다. 4회 NC는 롯데 오윤석에게 볼넷을 내주고 손아섭 안타·투수 폭투를 묶어 무사 2·3루 실점 위기를 맞았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이대호에게마저 불리한 볼카운트(3-0)로 밀리더니 결국 적시 2루타를 허용하며 2점을 뺏겼다. 특히 이 과정에서 받을 수 있었던 홈 송구를 포수가 놓치며 한차례 탄식이 터지기도 했다. 위기는 계속됐다. NC는 1사 이후 정훈에게 우중간 2루타를 맞으며 추가 1실점했고 번즈 우전 안타와 김문호 땅볼 등으로 다시 점수를 허용하며 초반 승기를 내줬다.

NC 타선 응집력 부족은 4~6회에도 이어졌다. NC는 4회 2사 이후 볼넷 두 개와 모창민 안타 등으로 만루를 맞았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5회 역시 볼넷으로 출루한 윤수강과 안타로 나간 박민우를 홈으로 불러들이지 못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NC 타선은 6회에도 2사 만루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침묵했다.

8회 양팀 타선 명암은 완전히 갈렸다. 롯데 타선이 이대호·번즈·채태인 등이 안타를 몰아치며 3점을 추가한 반면 NC는 또 한 번 선두타자를 내보내고도 득점을 올리지 못한 것. 이날 NC 타선은 6안타 무득점을, 롯데는 11안타 7득점을 남기며 웃었다. NC는 리그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고 롯데는 7경기 연속 위닝시리즈를 챙겼다.

한편 NC 선발 구창모는 3.1이닝 1볼넷 4안타 2탈삼진 4실점하며 조기 교체됐다. 구창모는 뛰어난 속구 제구와 구위로 롯데 타선과의 첫 승부에선 앞섰다. 하지만 다양하지 못한 구종 때문에 두 번째 승부부터 공략당했다. 결국 구창모는 올해 들쑥날쑥한 컨디션으로 낳은 우려를 이날도 벗지 못하며 고개를 떨어트렸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